사회

서울신문

소비 줄고 업체 늘고 중국산·재고 쌓이고.. 마스크 사장님은 '사중고'

박정훈 입력 2021. 02. 23. 15:41 수정 2021. 02. 24. 05:06

기사 도구 모음

전국의 마스크 제조업체가 삼중고, 사중고에 시달리면서 벼랑 끝에 내몰리고 있다.

전국 1300여개의 마스크 제조업체는 '폐업은 시간문제'라며 정부의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해외 시장을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정책적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지적했다.

지상 2층 규모의 마스크 제조업체인 W사는 평일인데도 기계는 멈춰 있고 직원 1명만 공장을 지키고 있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덴탈마스크

‘소비량은 줄고, 제조 업체는 9배 급증, 값싼 중국산과 폐업 업체의 재고품까지’

전국의 마스크 제조업체가 삼중고, 사중고에 시달리면서 벼랑 끝에 내몰리고 있다. 전국 1300여개의 마스크 제조업체는 ‘폐업은 시간문제’라며 정부의 대책을 호소하고 있다. 하지만 코로나19의 확산 차단과 백신 보급 등에 올인하고 있는 정부는 이들의 목소리를 외면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해외 시장을 진출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정책적 지원에 나서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지적했다.

●1308개사 생산· 공급 과잉에 폐업 속출 우려

23일 오전 11시 울산 북구 중산동 W사. 지상 2층 규모의 마스크 제조업체인 W사는 평일인데도 기계는 멈춰 있고 직원 1명만 공장을 지키고 있었다. 1층 생산 공장에는 재고가 가득했고, 2층 원자재실도 포장된 원료들로 발 디딜 틈이 없었다. 지난해 7월 문을 연 이 업체는 당시 20명의 직원이 하루 15만장의 마스크를 생산했다. 잘 돌아가던 공장은 업체 난립에 따른 과잉공급과 저가 중국산 수입, 공적 구매시장 마감 등이 겹치면서 경영난에 처했다.

●“마스크 수출도 비용 부담… 정부, 지원 나서야”

전국의 중소 마스크 제조업체 상황은 비슷하다. 지난해 마스크 제조에 뛰어든 중소기업은 울산에만 15개가 넘는다. 실제 한국마스크산업협회에 따르면 2020년 1월 137곳이던 마스크 제조 업체가 올 2월 기준 1308곳으로 무려 955%나 증가했다. 업체 관계자는 “국내 시장이 포화 상태라 해외로 눈길을 돌려보지만, 여의치 않다”고 말했다.

중소업체들은 해외 수출에 눈을 돌리고 있지만, 판로개척과 생산 원가를 맞추기 어렵다. KF94 기준으로 마스크 장당 수출 가격은 150원인데 반해 생산가(인건비·재료비 포함)는 200원이다. 최항주 한국마스크산업협회 사무총장은 “정부와 지자체가 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시장 조사와 인증 지원 등 적극적인 지원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울산 박정훈 기자 jhp@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