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베일 벗은 '정의선 야심작'..E-GMP 탑재한 아이오닉5, 흥행할까

오경진 입력 2021. 02. 23. 16:56

기사 도구 모음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야심작인 전기차 '아이오닉5'가 베일을 벗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가 전기차만을 위해 개발한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첫 번째 모델이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올해부터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전기차 볼륨 모델 판매와 신차 출시를 확대해 글로벌 수요가 전년 대비 약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이오닉5로 글로벌 시장에서 전동화를 선도할 최고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오닉5 - 현대차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의 야심작인 전기차 ‘아이오닉5’가 베일을 벗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가 전기차만을 위해 개발한 전용 플랫폼인 ‘E-GMP’를 기반으로 만들어진 첫 번째 모델이다.

현대차는 23일 현대월드와이드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전 세계에 아이오닉5를 최초 공개했다. 기존 자사 전기차인 ‘코나EV’는 내연기관차용 플랫폼을 개조해 만들었다면 아이오닉5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해 전기차의 장점을 최대한 끌어냈다는 설명이다. 당장 엔진 등 내연기관이 차지하던 공간이 사라지면서 실내가 한층 넓어졌다.

아이오닉5 실내 - 현대차 제공

넉넉한 주행거리와 초급속 충전이 가능한 시스템도 장점이다. 72.6 배터리를 탑재한 롱레인지 후륜구동 모델 기준 1회 충전시 최대 430㎞까지 주행할 수 있고, 350㎾ 초급속 충전 시 18분 안에 배터리 용량의 80%를 채울 수 있다. SK이노베이션에서 생산한 배터리가 탑재된다.

아이오닉5는 정 회장이 구상하는 미래 사업의 첫 단추라는 평가를 받는다. 내연기관차 중심의 완성차 업체에서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 거듭나는 첫 관문이라서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7만대, 내년에는 10만대 이상 판매한다는 목표다. 전기차 라인업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 디자인에 ‘전통에 대한 존경과 함께 미래로 나아간다는 의미’를 동시에 담았다고 한다. 전체적으로 1974년 현대차의 시작을 알렸던 차종인 ‘포니’를 연상시키는 실루엣이 눈길을 끄는 가운데 최근 현대차가 강조하는 디자인 요소인 ‘파라메트릭 픽셀’을 전조등과 후미등, 휠 등에 적용했다. 현대차 ‘투싼’과 비슷한 크기의 준중형 모델이지만, 축간거리는 3000㎜로 대형차 수준이다. 전면 범퍼 하단에 위치한 지능형 공기유동 제어기(AAF)는 주행 시 공기 흐름을 원활하게 함으로써 공기저항을 줄여줘 주행거리를 늘렸다는 설명이다.

국내 사전계약은 25일부터고 롱레인지 모델 2개 트림(세부모델)으로 진행된다. 익스클루시브가 5000만원대 초반, 프레스티지가 5000만원대 중반이다. 6000만원 이하로 전기차에 적용되는 개별소비세 혜택(최대 300만원)과 구매보조금(서울시 기준 1200만원)이 반영되면 롱레인지 익스클루시브 모델을 3000만원대 후반에 구매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충전 중인 아이오닉5 - 현대차 제공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올해부터 글로벌 자동차 업계가 전기차 볼륨 모델 판매와 신차 출시를 확대해 글로벌 수요가 전년 대비 약 30% 이상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아이오닉5로 글로벌 시장에서 전동화를 선도할 최고 브랜드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말했다.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