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시아경제

홍콩 입법부, 친중 인사 일색 되나..선거제도 개편 준비하는 중국

이춘희 입력 2021. 02. 23. 18:30 수정 2021. 02. 23. 18:33

기사 도구 모음

중국이 홍콩의 의회인 입법회를 친중파로 채우기 위한 홍콩 선거제 개혁을 위한 준비를 차츰 진행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홍콩 공영방송 RTHK 등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중국 정부가 홍콩의 선거제도를 개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해 9월 홍콩 경찰이 코로나19 사태를 구실로 입법회 선거를 연기한 데 항의하는 시위대를 검문, 검색하고 있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춘희 기자] 중국이 홍콩의 의회인 입법회를 친중파로 채우기 위한 홍콩 선거제 개혁을 위한 준비를 차츰 진행하고 있다.

23일(현지시간) 홍콩 공영방송 RTHK 등에 따르면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이날 중국 정부가 홍콩의 선거제도를 개혁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람 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을 통해 "중국 중앙정부가 선거제 개혁을 포함한 현 상황을 다루기 위한 조치를 취할 단계에 이르렀음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중앙정부가 매우 우려하고 있는 것을 이해한다"며 "그들은 상황이 악화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날 람 장관의 발언은 샤바오룽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사무판공실(HKMAO) 주임의 발언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의에 답하면서 나왔다. 샤 주임은 비공개 화상회의를 통해 "중국에 반하거나 홍콩을 분열시키려는 자는 누구라도 핵심 자리를 차지해서는 안 된다"며 "현재 홍콩에서 가장 긴급한 문제는 선거제도 개혁이며 법적 구멍을 메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든 선거가 공정하고 올바르게 진행되는 것뿐만 아니라 중국에 반대하고 홍콩을 분열시키는 이들의 홍콩 당국 입성을 효과적으로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중국 정부 내의 홍콩 최고 책임자인 샤 주임의 이런 발언이 나오자 중국 정부가 곧 홍콩 선거제를 손 볼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고, 이어 22일(현지시간)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다음달 초 열리는 중국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전국인민대표대회와 중국인민정치협상회의)에서 홍콩의 선거제 개편안이 통과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WSJ는 소식통을 인용해 중국이 홍콩 행정장관 선출을 위한 선거인단 1200명 중 구의원 몫 117명을 없애고 그 빈자리를 친 중국 인물들로 메우려 한다고 전했다. 홍콩의 구의원 선거인단은 승자독식 방식으로 꾸려진다. 2019년 구의회 선거에서 범민주진영이 452석 중 388석을 차지하는 압승을 거둔 만큼 구의원 선거인단 117명 모두를 범민주진영이 차지할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명보 등 홍콩 언론은 중국 정부가 입법회 지역구 의원의 선거구도 손볼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현재 5개인 지역구를 친중 진영의 득표에 유리하게 세분화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또한 선거 출마자들의 자격을 심사할 별도의 기구 설치 가능성도 제기된다.

람 장관은 그러나 선거제 개편이 범민주 진영을 타깃으로 한 것도 아니고 모든 반대파를 진압하기 위한 목적도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그는 "홍콩의 선거제 개편이 필요한 유일한 이유는 누구든 홍콩을 다스리는 자는 애국자여야 한다는 것을 확실히 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진압될 이들은 홍콩의 독립을 주장하거나 홍콩을 심연에 빠트리고, 자신이 중국인이라는 사실을 잊거나 외국 정부와 결탁해 홍콩의 번영을 해치는 이들"이라고 주장했다.

이춘희 기자 spri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