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한겨레

라이언, 노조는 묻지 마?..카카오 사내간담회 참여 제한 논란

최민영 입력 2021. 02. 23. 18:36 수정 2021. 02. 23. 21:46

기사 도구 모음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기부 선언과 관련한 사내 간담회 '브라이언톡 애프터'(25일)를 이틀 앞두고, 회사 쪽이 노동조합의 질문은 받지 않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카카오공동체 노동조합 '크루유니언'의 서승욱 지회장은 23일 <한겨레> 와 한 통화에서 "카카오 계열사의 동일한 안전규칙 적용과 이익 공유 등에 대해 '브라이언톡 애프터'에서 묻고자 했지만 회사가 노조의 참여를 제한했다"며 "질문과 참여에 제한이 없고, 사전 질문 내용이 모두 공유됐던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이번 간담회가 준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기부 관련 25일 '브라이언톡 애프터'
회사 쪽, 노조 질문 안 받기로 해 논란
노조 "질문 무제한 전례 비춰 이례적"
카카오 "간담회 때 채팅으로 질문 가능"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의 기부 선언과 관련한 사내 간담회 ‘브라이언톡 애프터’(25일)를 이틀 앞두고, 회사 쪽이 노동조합의 질문은 받지 않기로 해 논란이 일고 있다. 노조는 김 의장 경영권 승계와 인사평가 제도에 대해서도 질의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 회사가 투명하게 소통하지 않는다는 목소리가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카카오공동체 노동조합 ‘크루유니언’의 서승욱 지회장은 23일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카카오 계열사의 동일한 안전규칙 적용과 이익 공유 등에 대해 ‘브라이언톡 애프터’에서 묻고자 했지만 회사가 노조의 참여를 제한했다”며 “질문과 참여에 제한이 없고, 사전 질문 내용이 모두 공유됐던 지금까지와는 다른 방식으로 이번 간담회가 준비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간담회를 앞두고 회사가 직원들에게 두 차례 공지한 내용을 보면, 지난 16일까지 사전 질문을 제출한 직원 중 회사가 선발한 60명(현장 10명, 원격 50명)이 우선 질문에 참여할 수 있다. 여기에 포함되지 않은 노조 지회장과 간부를 포함한 나머지 직원들은 카카오티브이(TV)를 시청하며 댓글로 질문을 할 수 있다. 모든 구성원한테서 사전 질문을 받고, 이 질문을 토론 안건으로 모두에게 공유한 뒤 빠짐없이 논의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던 그간의 사내 간담회와는 다르다는 게 노조 쪽 주장이다.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 카카오 제공

노조가 사전 질문한 내용은 △카카오 공동체(계열사)의 공통 안전 정책 △이익공유 논의 등이다. 카카오는 지난해 ‘코로나 재택근무’를 선도적으로 시행했다고 홍보한 것과 달리 계열사마다 재택근무 지침이 달랐다고 한다. 또 ‘코로나 특수’로 지난해 역대 실적을 낸 만큼, 최저임금 사업장인 계열사 케이앤웍스 등을 포함해 과실을 나누는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는 게 노조 입장이다.

한편 노조 쪽은 간담회에 앞서 인사평가 제도 개선과 카카오의 2대 주주인 김 의장의 가족회사 케이큐브홀딩스의 경영 상황 공유도 회사 쪽에 요청했으나 별다른 답을 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카카오는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을 통해 ‘부정적 동료 평가’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서 지회장은 “회사가 앞선 두 질문에도 명확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며 “(간담회를 위한) 이번 질문도 거절하는 이례적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임원기 카카오 상무(홍보담당)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사전 질문은 크루(직원)들이 어떤 주제에 관심 있을지 참고하기 위해 받은 것”이라며 “간담회 때 직원 누구나 채팅으로 질문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