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세계일보

"오세훈 안심소득 안돼" vs "나경원 '숨트론' 불가능".. 판정단 羅 손들어줘

곽은산 입력 2021. 02. 23. 18:49 수정 2021. 02. 24. 01:31

기사 도구 모음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 두 유력주자인 국민의힘 나경원 경선 후보와 오세훈 경선 후보가 23일 첫 일대일 토론 대결에서 맞붙었다.

두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3차 맞수토론에서 복지·부동산 정책 등 사회 현안을 주제로 대결을 펼쳤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경선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 캠프에서 청년 창업·일자리 대전환 정책 발표회를 열고 1조원 규모 '서울시 대전환 펀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경원·오세훈 TV토론 맞대결
羅 "吳 상생주택 공약 재밌게 봐
민간토지 어떻게 임차하나" 지적
吳 "상속·증여세 등 각종 혜택 통해
토지 효율 극대화하려는 것" 맞서
안철수·금태섭 단일화 방식 합의
박영선 '1조원 일자리 펀드' 약속
우상호, 민노총 찾아 현안 논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야권 두 유력주자인 국민의힘 나경원 경선 후보와 오세훈 경선 후보가 23일 첫 일대일 토론 대결에서 맞붙었다. 전날 TV 토론회에서 서로의 과거 행보를 공격했던 이들은 이날 토론에선 주로 각자 공약의 실현 가능성을 놓고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토론 평가단은 나 후보가 우세했다고 평가했다.

두 후보는 이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3차 맞수토론에서 복지·부동산 정책 등 사회 현안을 주제로 대결을 펼쳤다.

토론 시작과 함께 각자 비전으로 “문재인정권의 심판”을 한목소리로 내세운 이들은 자유질의에선 상대방을 향한 날카로운 공세를 이어갔다.

포문은 오 후보가 열었다. 그는 나 후보의 복지 공약을 놓고 “(소상공인·자영업자에게 대출을 지원하는) ‘숨트론’ 공약의 경우 6조원이 든다. 현금을 나눠 주는 여러 복지정책을 내셨는데, 그중 (이번 서울시장 임기인) 1년 내 실현 가능한 공약이 있느냐”고 몰아세웠다. 나 후보는 “추경을 편성해 (기존 예산을) 깎을 건 깎겠다. 1년 남은 시장이 코로나 위기에 손 놓는 자세로는 전시의 서울을 극복할 수 없다”며 “국회에 가서 예산을 설득해보자”고 받아쳤다.

나 후보는 오 후보의 안심소득 공약을 지적했다. 나 후보는 “저도 안심소득을 검토했었다. (서울 안심소득 예산으로) 12조원이 든다. 복지예산이 엄청 늘어나지 않고는 당장 하기 어렵지 않으냐”고 물었다.

오 후보는 “복지예산 중 몇 개를 잘라내면 된다”며 “민주당 같은 당에서 집권해서 기본소득을 실시하면 나라가 결딴난다. 대안을 제시한 건데 안심소득까지 반대하는 이유가 뭔가”라고 응수했다.
웃고 있지만…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선 국민의힘 나경원 경선 후보(왼쪽)와 오세훈 경선 후보가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3차 ‘맞수토론’을 앞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허정호 선임기자
부동산 공약 관련 공방도 이어졌다. 나 후보는 오 후보에게 “상생주택 공약을 재밌게 봤다”면서도 “어떻게 민간 토지를 임차하겠다는 건가. (공약대로) 안 쓰이는 토지에 집을 지으면 사용하기 불편한 것 아니겠느냐”고 지적했다. 오 후보는 “(공약에 참고한) 일본의 경우 (임차 토지가) 외진 곳이 아니다. 좋은 곳의 땅을 내놓는 분들께 각종 세제 혜택을 줘서 토지 효율을 극대화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토론 말미엔 최근 논란이 된 퀴어 이슈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나 후보는 전날 오 후보가 서울 퀴어문화축제와 관련해 “시장 개인이 결정할 문제는 아니다”라고 언급한 데 대해 소신 있는 입장을 요구했다. 오 후보는 “성소수자 인권을 보호해야 하고 차별이 없어야 한다는 대원칙에 동의한다”고 말했다. 당원과 시민 등 1000명으로 구성된 토론평가단은 토론 직후 ARS 투표로 나 후보를 선택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왼쪽)와 금태섭 전 의원. 뉴시스
전날 국민의힘 이언주·박민식 부산시장 경선 후보가 단일화를 추진하기로 하면서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들이 단일화를 이룰 가능성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러나 이날 오신환·조은희 후보가 일대일 토론에서 설전을 펼치면서 각자 존재감 부각에 나선 만큼 현실화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와 금태섭 후보는 이날 100% 모바일 경쟁력 여론조사를 통한 단일화 방식에 합의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비전전략실을 가동하면서 4·7 재보궐선거를 넘어선 장기전략을 수립할 조직이라고 소개했다.

비전전략실이 당 비상대책위원회 직속으로 표면상 시한부 조직이라는 점에서 오는 4월 물러나기로 한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의 의중이 담겼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서울시장 경선 후보는 이날 서울 종로구 캠프에서 청년 창업·일자리 대전환 정책 발표회를 열고 1조원 규모 ‘서울시 대전환 펀드’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우상호 경선 후보는 은평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서울지역본부를 찾아 노동계 현안을 논의했다.

곽은산 기자 silver@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