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채널A

[단독]경찰, '술자리 의혹' 서울 강남경찰서장 감찰 착수

입력 2021. 02. 23. 19:38

기사 도구 모음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금부터는 채널A 탐사보도팀의 단독 보도로 이어갑니다.

서울 강남경찰서.

이목이 집중되는 사건을 자주 수사하는 일선 경찰서의 상징 같은 곳이죠.

하지만 이른바 버닝썬 사태로 직원 160명이 교체되고, 경찰서장이 경질되는 불명예를 떠안았습니다.

불과 2년 전 이런 일이 있었는데, 이번에는 현직 강남경찰서장 문제가 불거졌습니다.

올해 초 부임한 강남경찰서장 박모 총경에 대해 경찰이 대대적인 감찰에 착수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먼저 박선영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리포트]
오늘 오전, 주요 수사부서가 몰려있는 서울경찰청 마포 사무실에 본청 감찰계 직원들이 들이닥쳤습니다.

올해 초 서울 강남경찰서장으로 부임한 박모 총경이 직전까지 근무한 곳입니다.

최근 경찰이 박 총경의 비위 정황을 포착하고, 경찰청 본청 차원의 대대적 감찰조사에 나선 겁니다.

대상 시기는 박 총경이 서울경찰청 지능수사대장으로 근무했던 2019년과 2020년입니다.

낮부터 술을 마시고 술에 취해 오후 늦게 복귀하거나, 사무실에서까지 술자리를 이어가는 등 부적절한 행동들이 일부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오늘 조사는 '술자리에 수시로 부하 여성 경찰관들을 불렀다'는 직원 면담 결과를 확인하는데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대기업 비리는 물론, 주요 인사들의 비위 수사를 담당하는 곳입니다.

박 총경은 채널A와의 통화에서 "드릴 말씀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채널A 뉴스 박선영입니다.

tebah@donga.com
영상취재: 추진엽
영상편집: 김민정

ⓒCHANNEL A(www.ichannel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