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與, 중수청 공청회..수사·기소 완전분리 '속도' 고심(종합2보)

고동욱 입력 2021. 02. 23. 23:05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이 '검찰개혁 2단계'인 수사·기소권 완전분리의 추진 속도를 놓고 고심하는 표정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2일 법사위 업무보고에서 "대통령께서 제게 주신 말씀은 크게 두 가지다. 올해부터 시행된 수사권 개혁의 안착과 반부패 수사 역량이 후퇴돼서는 안 된다는 차원의 말씀"이라고 말한 이후 '속도조절론'이 부각되면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범계 발언 이후 속도조절론 부각..검찰개혁특위 당정 회의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입법 공청회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서보학 경희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왼쪽 세번째)가 23일 서울 여의도 이룸센터에서 열린 '수사-기소 완전 분리를 위한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입법 공청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21.2.23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검찰개혁 2단계'인 수사·기소권 완전분리의 추진 속도를 놓고 고심하는 표정이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지난 22일 법사위 업무보고에서 "대통령께서 제게 주신 말씀은 크게 두 가지다. 올해부터 시행된 수사권 개혁의 안착과 반부패 수사 역량이 후퇴돼서는 안 된다는 차원의 말씀"이라고 말한 이후 '속도조절론'이 부각되면서다.

당내에서는 속도를 내야 한다는 강경론과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신중론이 엇갈린다.

황운하 의원 등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의원 15명은 23일 여의도에서 '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입법 공청회'를 열었다. 속전속결로 검찰개혁에 힘을 싣겠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황 의원은 "검찰이 직접수사권을 갖는 한 검찰개혁은 한 발자국도 나갈 수 없다"며 "지금 하지 않으면 미완의 과제가 고착될 우려가 있다. 향후 정치 일정을 감안하면 지금 하지 않으면 21대 국회에서 할 수 없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토론에 나선 오창익 인권연대 사무국장은 최근 검찰 인사에 대해 신현수 민정수석비서관이 '창피하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진 것을 두고 "진짜로 창피한 것은 시민들"이라고 말했다.

그 밖에도 토론 과정에서 "검찰청 건물을 철거했으면 좋겠다"는 등 강경한 발언이 이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특위 간사인 박주민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문 대통령의 속도 조절 주문 가능성에 "공식적으로든 비공식적으로든 전해 들은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반면 일각에서는 속도전에 몰두하기보다는 완성도를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수사·기소권 분리를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다.

원내 관계자는 "법안과 관련한 여러 의견이 아직 최종적으로 조정되지 않아 조금 더 숙려할 시간이 필요하다"며 "의견 조정과 토론회, 공청회 등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법이 준비되는 대로 제출해서 통과시킨다는 일정은 그대로"라며 "다만 정부 조직이 연결된 문제라 일방적으로 할 수는 없고, 조정 과정에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검찰개혁 특위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박범계 장관과 비공개 당정 회의를 하고 수사·기소 분리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박 장관이 특위 회의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특위 관계자는 "박 장관도 '수사·기소 완전분리'라는 방향엔 동의하지만, 장관으로서 1월 시행된 검·경 수사권 분리 안착이라는 과제도 중요하다는 입장을 피력했다"며 "다만 당원으로서 당의 논의에 반대하지 않는다는 취지로 말했다"고 전했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