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서울신문

[여기는 중국] 전봇대 올라가 '윗몸일으키기' 한 청년 탓에 1만 가구 정전

권윤희 입력 2021. 02. 24. 00:31

기사 도구 모음

고압전봇대에 기어 올라간 청년 하나 때문에 일대 1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23일 환치우왕은 중국 쓰촨성에서 행인 한 명이 전봇대에 기어 올라가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하늘로 향한 사람들의 시선 끝에는 아슬아슬 전봇대 위에 올라앉은 남자가 있었다.

경찰과 소방, 의료 인력이 총출동한 상황에서도 한참 고집을 부리던 남자는 경찰의 끈질긴 회유와 설득 끝에 4시간 만에 전봇대에서 내려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나우뉴스]

고압전봇대에 기어올라간 남자 하나 때문에 일대 1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23일 환치우왕은 중국 쓰촨성에서 행인 한 명이 전봇대에 기어올라가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고압전봇대에 기어 올라간 청년 하나 때문에 일대 1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입었다. 23일 환치우왕은 중국 쓰촨성에서 행인 한 명이 전봇대에 기어 올라가는 소동이 벌어졌다고 전했다.

21일 저녁 7시쯤, 쓰촨성 청두시 피두구의 한 도로변에 구경꾼이 몰려들었다. 하늘로 향한 사람들의 시선 끝에는 아슬아슬 전봇대 위에 올라앉은 남자가 있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으름장에도 남자는 내려올 줄을 몰랐다.

얼마가 지나서부터는 몸을 반쯤 공중으로 내놓고 전봇대에 누워 윗몸일으키기를 하는 여유를 부렸다. 목격자는 “밤 8시쯤 산책하러 나갔는데, 구름떼처럼 몰려든 사람들이 전부 하늘을 쳐다보고 있더라. 자세히 보니 어떤 남자가 10m 높이 전봇대 꼭대기에 있었다. 처음에는 그냥 앉아만 있었는데 곧 전봇대에 누워 윗몸일으키기를 했다”고 설명했다.

고압 전류가 흐르는 배전선로 사이에서 행여 감전사고가 벌어질까 우려한 경찰은 즉각 전력 당국에 전력을 차단하라고 통보했다. 그 바람에 일대 1만 가구에 2시간가량 정전이 발생했다. 신호등이 모두 멈춘 도로에 구경 인파까지 몰리면서 극심한 교통체증도 빚어졌다.

경찰과 소방, 의료 인력이 총출동한 상황에서도 한참 고집을 부리던 남자는 경찰의 끈질긴 회유와 설득 끝에 4시간 만에 전봇대에서 내려왔다. 남자의 건강에 이상이 없는 것을 확인한 경찰은 곧장 그를 체포해 연행했다.

쓰촨성 다저우시 출신의 22살 오모씨로 밝혀진 남자는 지인과 실랑이 끝에 화가 나서 전봇대에서 기어 올라갔다고 진술했다. 현지 공안국은 추가 조사가 끝나는 대로 구금된 남자에 대한 처벌 수위가 결정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분쟁 상황이라도 절대 과격하고 극단적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고 당부했다. 이어 사회 질서를 어지럽히고 공공 안전과 이익을 저해하는 행위는 관련법에 따라 엄중히 다스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철없는 20대 청년 하나 때문에 정전 피해를 본 해당 지역에는 전력 차단 2시간만인 밤 11시경에야 다시 정상적으로 전력이 공급된 것으로 알려졌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