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아일보

항전 나선 미얀마 시민들, 팔뚝에 혈액형-연락처 적고 거리로

조종엽 기자 입력 2021. 02. 24. 03:03 수정 2021. 02. 24. 04:57

기사 도구 모음

1일 쿠데타 발발 후 미얀마 전역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시민이 팔뚝에 혈액형, 비상연락처 등을 적은 채 거리로 나서 주목받고 있다.

군부의 유혈 진압으로 생명이 위협당해도 굴하지 않고 군부와 맞서겠다는 미얀마인의 굳은 의지를 보여준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22일 트위터를 비롯한 각종 소셜미디어에는 팔뚝에 유성펜으로 '혈액형 B, 긴급연락처 ○○○-○○○○, 엄마 사랑해' '혈액형 O, 연락처 ○○○' 등을 적은 미얀마인의 사진이 속속 올라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유혈진압에 무슨 일 생기더라도 굳건히 맞서겠다는 의지 표현"
SNS에 속속 '팔뚝 사진' 올라와
G7-EU "실탄발사 용납 못해" 성명
美, 군부 2명 자산동결 등 추가 제재
미얀마 쿠데타 반대 시위 참가자들의 팔뚝에 자신의 혈액형과 긴급연락처가 적혀 있다. 트위터 캡처
1일 쿠데타 발발 후 미얀마 전역에서 반정부 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시민이 팔뚝에 혈액형, 비상연락처 등을 적은 채 거리로 나서 주목받고 있다. 군부의 유혈 진압으로 생명이 위협당해도 굴하지 않고 군부와 맞서겠다는 미얀마인의 굳은 의지를 보여준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22일 트위터를 비롯한 각종 소셜미디어에는 팔뚝에 유성펜으로 ‘혈액형 B, 긴급연락처 ○○○-○○○○, 엄마 사랑해’ ‘혈액형 O, 연락처 ○○○’ 등을 적은 미얀마인의 사진이 속속 올라왔다. ‘아들 팔뚝에 혈액형과 긴급연락 전화번호를 적어주는 엄마’라는 설명이 달린 사진도 있었다.

호주 뉴스닷컴은 “진압 군경의 총에 맞아 다치거나 죽을 수도 있다는 걸 우려하면서도 시위에 나서는 이들이 유사시 도움을 청하거나 사랑하는 사람에게 알리고자 한 행동”이라고 해석했다. 한 미얀마인은 소셜미디어에 관련 사진을 공유하며 “쿠데타에 대항하는 우리 국민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준다”고 썼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군부 독재를 규탄하는 대규모 반정부 시위가 벌어졌던 1988년의 ‘8888’ 시위를 직접 겪지 않았던 ‘Z세대’가 이번 시위의 새로운 주축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자신을 K팝과 방탄소년단의 팬이라고 밝힌 모 투 씨(20)는 “북한 같은 독재 정권의 특성과 타도 방안을 연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얀마 군부에 대한 국제사회의 압박도 점차 거세지고 있다.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은 23일 유럽연합(EU) 고위대표와 함께 발표한 성명에서 “비무장 시민에게 실탄을 발사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미얀마 군부를 규탄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22일 쿠데타에 책임이 있는 군부 인사 2명에 대해 자산 동결 및 입국금지 등을 단행했다. 미국은 앞서 11일에도 쿠데타를 일으킨 민 아웅 흘라잉 최고사령관 등 군 수뇌부 10명을 제재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수용소에 구금돼 있던 미얀마 난민 1086명을 23일 본국으로 추방했다. 인권단체의 비판과 법원의 송환 보류 명령을 무시하고 미얀마 군부의 송환 요청을 받아들인 것이다.

조종엽 기자 jjj@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