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재수사 나선 윤석열 장모 '수천억 납골당 편취' 의혹 뭐길래

이준희 입력 2021. 02. 24. 05:06 수정 2021. 02. 24. 07:36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업가에게 명의신탁받은 주식 10%
장모 최씨가 불법 양도했다는 의혹
고발인 "지분 넘겨받은 최씨 측근이
서류조작 등으로 1890억 사업 편취"
앞서 불기소 의견 사건 송치한 경찰
검찰 보완수사 요청에 재수사 나서
최씨, 잔고증명서 위조 등 재판 중
노덕봉씨가 지난해 3월 경기 의정부지검 앞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이날 노씨는 검찰에 윤석열 검찰총장 장모의 잔고증명서 위조 의혹을 수사해달라는 진정서를 제출했다. 연합뉴스

최근 경찰이 재수사에 나선 윤 총장 장모 최아무개씨의 납골당 사업권 편취 의혹은, 사업가 노덕봉씨로부터 명의신탁 받은 주식 10%를 최씨가 불법 양도해 사업권을 빼앗았다는 고발과 관련된 사건이다. 노씨는 최씨가 ‘법조 브로커’ 김씨와 짜고 자신을 속인 뒤 납골당 사업권을 빼앗아갔다고 주장한다. 앞서 경찰은 해당 사건을 불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는데, 검찰이 보완수사를 요청해 경찰이 재수사에 나서게 됐다.

윤 총장 장모 최씨의 납골당 사업 편취 의혹은 2005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한겨레> 취재와 고소·고발장 내용을 종합하면, 사업가 노덕봉씨는 2005년 납골당 사업을 위해 경기도 양주에 2만2000평대 토지와 사업권을 매입했다. 노씨는 2006년 2월 시공사와 공사도급계약을 맺고 2006년 6월 신한은행에서 45억원을 대출 받았다. 2008년에는 납골당 시행사 주식회사 엔파크를 차린 뒤 대표이사에 취임했다.

자금이 필요했던 노씨는 2009년 신안저축은행(현 바로저축은행)으로부터 120억원을 추가로 대출받았다. 2011년에는 납골당 사업권 명의를 재단법인 ㅈ공원에 맡기고 채무 변제 완료 뒤 사업권을 돌려받는다는 약정을 시공사·신안저축은행 등과 체결했다. 상법상 납골당 사업은 재단법인만 할 수 있었기 때문에 대출을 위한 담보로 재단법인에 명의를 맡긴 것이다.

이후 공사는 순조롭게 진행됐다. 2013년에는 양주시청에서 납골당 분양 승인도 받았다. 당시 납골당 사업의 평가액은 최대 1890억원에 달했다. 분양만 차질없이 진행된다면, 그간의 대출을 모두 상환하고 사업권을 되찾아 올 수 있었다. 그러나 이때 시공사와 신안저축은행 쪽이 ‘시행사는 권한을 모두 상실했으니 물러나라’며 문제를 제기했다. 시행사 사무실은 용역 인력들이 점거했고, 분양에 차질이 생겼다. 갈등은 2015년 6월 법적 분쟁으로 이어졌고, 노씨는 사실상 사업권을 빼앗길 위기에 처했다.

이때 자신을 찾아온 것이 ‘법조 브로커’ 김씨라고 노씨는 주장한다. 김씨는 2015년 12월 노씨를 찾아와 ‘최 회장과 윤석열 검사에게 말해 사업을 되찾아줄테니, 나를 공동대표로 올려달라’고 했다고 한다. 노씨는 2016년 1월 김씨를 공동대표로 임명했다.

노씨는 “사업을 되찾아준다던 김씨의 태도가 공동대표에 오르자 돌변했다”고 했다. 김씨는 윤 총장 장모인 최씨로부터 양도 받은 시행사 주식 10%와 대표이사직을 활용해 2016년 10월 이사회와 임시주주총회를 열어 노씨를 대표이사 및 이사직에서 해임했다. 노씨는 “김씨가 이 과정에서 주주명부를 조작해 내가 회장으로 있던 ㅎ추모공원 소유 시행사 주식 30.4%를 자기 측근 소유로 조작했다”며 “이를 위해 당시 캄보디아에 있던 이아무개 이사가 국내에서 열린 이사회에 참석한 것처럼 위조하는 등 의사록을 조작했다”고 했다. 노씨가 관련 자료들을 경찰에 제출한만큼, 수사결과가 주목된다.

2016년 10월10일 열린 엔파크 이사회 의사록. 이아무개 이사는 이날 회의에 참석해 날인까지 한 것으로 돼있지만, 출입국기록 조회 결과 2016년 9월22일부터 2017년 1월22일까지 캄보디아에 체류 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노덕봉 제공

노씨는 이 과정에서 윤 총장 장모 최씨가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최씨가 양도한 시행사 주식 10%를 바탕으로 김씨가 시행사를 차지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해당 주식은 경제적 어려움을 겪던 노씨가 2009년 경영권 방어를 위해 최씨에게 명의신탁한 것으로, 노씨는 “최씨가 내 의사와 관계없이 주식을 양도했다”고 주장했다.

윤 총장 장모 최씨가 처음부터 납골당 사업을 노렸다는 증언도 나온다. 최씨의 최측근이자 납골당 사업 투자 피해자이기도 한 ㄱ씨는 <한겨레>와 만나 “최씨가 2008년부터 납골당 사업을 탐냈다. 시공사 대표와 사업을 경매로 나눠먹자며 30억원을 준비하는 움직임도 있었다. 대출 받는 것을 방해해 사업이 중단되면, 이를 헐값에 먹으려는 계획이었다”고 했다. 당시 납골당 사업은 공사를 계속하기 위해 추가 대출이 필요한 상황이었다.

투자 피해자들은 신안저축은행의 등장도 최씨의 계획이라고 보고 있다. 신안저축은행은 최씨와 특수 관계 의혹을 받는 곳으로, 2013년부터 3년 동안 최씨에게 126억원을 대출해줬다. 또 최씨가 신안저축은행 잔고증명서를 위조한 사실이 확인됐음에도 어떤 법적 책임도 묻지 않았다. 오히려 이후에도 윤 총장 부인 회사 코바나컨텐츠의 전시를 수차례 후원했다. 현재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2부는 기업들의 코바나컨텐츠 협찬 의혹을 수사 중이다.

법조 브로커 김씨의 등장도 논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씨는 일명 ‘송파 검찰총장’으로 불리며 고위 검사들에게 도자기를 선물하는 등의 방법으로 인맥을 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씨와는 내밀한 관계로, 두 사람이 일종의 경제적 공동체라는 주장도 있다. 실제 최씨와 김씨가 함께 이사로 참여한 법인이 확인된 것만 5곳으로 이중 하나는 두 사람의 이름을 한글자씩 따 법인 이름을 짓기도 했다.

<한겨레>는 해당 의혹에 대한 해명을 듣기 위해 최씨에게 수차례 전화를 걸고 메시지를 남겼지만 끝내 연락이 닿지 않았다.

이준희 기자 givenhappy@hani.co.kr

ⓒ 한겨레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