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서울신문

코로나發 고용 한파 제조업 도시 직격탄

임주형 입력 2021. 02. 24. 05:07

기사 도구 모음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지역경제가 충격을 받으면서 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의 시군 지역 취업자 수가 동시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지역별 고용조사 시군별 주요 고용지표'(9개 도, 8개 특별·광역시 제외)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시 지역 취업자는 1299만 6000명으로 1년 전보다 9만 3000명(0.7%) 감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해·시흥 실업률 6%.. 농어촌보다 높아

지난해 하반기 코로나19 재확산과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지역경제가 충격을 받으면서 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의 시군 지역 취업자 수가 동시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지역 고용 상황이 농어촌이 많은 군 지역보다 나빴다.

23일 통계청이 발표한 ‘지역별 고용조사 시군별 주요 고용지표’(9개 도, 8개 특별·광역시 제외)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시 지역 취업자는 1299만 6000명으로 1년 전보다 9만 3000명(0.7%) 감소했다. 군 지역 취업자는 206만 5000명으로 2만 9000명(1.4%) 줄었다.

고용률로 보면 시 지역은 59.5%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1.0% 포인트, 군 지역은 67.0%로 0.3% 포인트 각각 하락했다. 시 지역 고용률 감소폭이 큰 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서비스업이 많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정동욱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지난해 8월 중순 이후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취업자 감소폭이 커졌는데, 이런 상황이 지역에도 반영됐다”고 말했다.

9개 도 지역 77개 시 중 실업률이 가장 높은 곳은 경남 김해(6.2%)로 나타났다. 경기 시흥(6.1%)과 안산(5.9%), 양주(5.7%)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지역은 제조업 중심 도시라는 공통점이 있다. 77개 군 지역 중에선 경남 고성(3.9%)의 실업률이 가장 높았다. 충북 진천(3.5%)과 증평(3.3%) 등의 순이었다. 정 과장은 “코로나19에 따른 대면 서비스업 타격이 이어지는 가운데 주요국 경제 봉쇄에 따른 영향이 반영되면서 제조업에 기반을 둔 지역의 경우 특히 취업자 감소폭이 컸다”고 밝혔다.

시별 고용률이 가장 높은 지역은 제주 서귀포(73.2%), 군은 경북 울릉(84.3%)으로 집계됐다.

세종 임주형 기자 herme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