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AZ백신 오늘 안동공장서 첫 출하..내일 보건소 배송·모레 접종

김예나 입력 2021. 02. 24. 05:17 수정 2021. 02. 24. 12:24

기사 도구 모음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게 해 줄 백신 접종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이 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모든 준비를 마치고 공장 밖으로 나와 물류센터를 거쳐 전국 각지의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으로 향한다.

상급종합병원이나 종합병원,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 간호사, 약사, 의료기사 등 보건의료인 35만4천39명과 119 구급대·역학조사·검역요원 등 7만8천513명에 대해서는 3월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이자 백신은 26일 도착해 27일부터 접종 시작..'이제는 실전'
정은경·전문가들, 오후 백신 설명회 열어 유의사항 등 안내
AZ 백신 들어보이는 강사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16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 서울·강원 취업인력교육센터에서 간호사들을 대상으로 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교육 중 강사가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현품(주사액 병)을 들어보이고 있다. 2021.2.16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잃어버린 일상'을 되찾게 해 줄 백신 접종이 이틀 앞으로 다가왔다.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이 될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모든 준비를 마치고 공장 밖으로 나와 물류센터를 거쳐 전국 각지의 보건소와 요양병원 등으로 향한다. 모의 훈련이 아닌 '실제 상황'이다.

24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경북 안동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위탁 생산된 아스트라제네카의 백신 약 75만명분(150만회분) 가운데 첫 물량이 이날 오전 출하 신고를 거쳐 경기 이천 물류센터로 이동된다.

전국의 요양병원·요양시설, 정신요양·재활시설의 만 65세 미만 입소자, 종사자가 맞게 될 물량이다.

물류센터에 도착한 백신은 하루 뒤인 25일부터 전국 각지의 보건소와 요양병원으로 순차적으로 운송될 예정이다. 다만, 울릉도 지역은 26일에 백신이 도착할 전망이다.

[그래픽] 코로나19 AZ 백신 출하·배송부터 접종까지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은 26일 오전 9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다.

현재까지 접종을 희망한 대상자는 요양병원 18만6천659명, 노인요양시설 및 정신요양·재활시설 10만2천612명 등 약 28만9천여명이다. 이는 전체 접종 대상자의 93.6%에 달한다.

백신 물량이 도착하면 요양병원, 요양시설의 움직임은 빨라질 것으로 보인다.

의사가 상시 근무하는 요양병원에서는 배송된 백신 물량을 확인한 뒤 5일 이내에 1차 접종을 마쳐야 한다.

상주하는 의사가 따로 없는 노인요양시설, 정신요양 재활시설 등은 보건소 방문팀 또는 해당 시설과 계약된 의사가 정해진 일정에 따라 직접 방문해서 접종하게 된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두 차례 접종받아야 하는데 2분기 이내에 모두 완료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관계자는 "접종 시작일 이전에 백신이 공급될 예정"이라며 "1차 접종은 2∼3월에, 2차 접종은 4∼5월에 각각 진행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백신 수송 훈련…대구 도착한 아스트라제네카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19일 오후 대구 북구보건소에서 열린 백신 수송 훈련에서 보관창고에서 경찰 호위 속에 수송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모형이 보건소에 도착하고 있다. 2021.2.19 mtkht@yna.co.kr

정부는 요양병원에 이어 고위험 의료기관 종사자와 코로나19 1차 대응요원 등에 대한 접종도 하나둘 준비하고 있다.

상급종합병원이나 종합병원, 병원에 근무하는 의사, 간호사, 약사, 의료기사 등 보건의료인 35만4천39명과 119 구급대·역학조사·검역요원 등 7만8천513명에 대해서는 3월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정부는 지난 18일부터 대상자를 확인하고 있으며, 접종 동의 여부를 파악해 곧 명단을 확정할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백신 공동구매 국제프로젝트인 '코백스 퍼실리티'(COVAX facility)를 통해 공급받는 화이자 백신은 이르면 26일 낮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국내에 도착한다.

먼저 도착하는 물량은 코백스와 계약한 1천만명분 가운데 5만8천500명분(11만7천회분)이다.

화이자 백신은 27일부터 감염병 전담병원, 중증 환자 치료 병상, 생활치료센터 등에서 근무하는 의료진 약 5만5천명이 맞게 된다. 백신 접종 장소는 중앙예방접종센터(국립중앙의료원)를 시작으로 권역·지역접종센터로 확대된다.

정부는 백신 접종이 초읽기에 들어간 만큼 주의 사항과 안전성 등 관련 정보를 다시 한번 강조할 방침이다.

정은경 예방접종대응추진단장(질병관리청장)과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 김중곤 서울의료원 소아청소년과 교수 등은 이날 오후 열릴 설명회에서 백신 접종 전 알아야 할 점과 해외 이상 반응 사례 등을 안내한다.

추진단 관계자는 "국민들이 궁금하게 여길 부분에 대해 전문가가 답해주는 설명회가 될 것"이라며 "국민들에게 과학적으로 검증된 정보가 안내돼 접종의 수용성을 높일 수 있도록 올바른 정보를 전하고 소통하겠다"고 말했다.

yes@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