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N

"램지어, 역사 왜곡"..각국 교수들 '논문 철회 서명' 동참

입력 2021. 02. 24. 07:02 수정 2021. 02. 24. 07:40

기사 도구 모음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논문'에 대해 미국 컬럼비아대 로스쿨 교수 등이 우려를 표명하는 등 세계 각국 교수들이 논문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노정호 컬럼비아대 로스쿨 산하 한국법연구소장은 현지시간 22일 밤 '최근 위안부 법원 판결에 대한 한미일의 시각'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웹 세미나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크 램지어 미국 하버드대 교수의 '위안부 논문'에 대해 미국 컬럼비아대 로스쿨 교수 등이 우려를 표명하는 등 세계 각국 교수들이 논문 철회를 촉구하는 서명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노정호 컬럼비아대 로스쿨 산하 한국법연구소장은 현지시간 22일 밤 '최근 위안부 법원 판결에 대한 한미일의 시각'이라는 주제로 개최된 웹 세미나에서 "램지어 교수의 논문이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우리시간으로 오늘(24일)새벽 유엔 인권이사회 연설에서 일본군 위안부는 보편적 인권 문제라며 심각한 인권 침해의 재발 방지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김순철 / liberty@mbn.co.kr]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