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타이거 우즈 두 다리 모두 중상..약물·음주운전 증거는 없어"

정윤섭 입력 2021. 02. 24. 09:06 수정 2021. 02. 24. 10:28

기사 도구 모음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3일(현지시간) 자동차 전복 사고로 두 다리에 중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대릴 오스비 소방국장은 우즈의 두 다리 모두 심하게 다쳤다면서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다리가 복합 골절됐다고 밝혔다.

또 경찰에 따르면 우즈가 몰던 스포츠유틸리티차(SUV)는 이날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전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A카운티 당국 브리핑..중앙분리대 들이받고 전복 사고
전복 사고가 발생한 타이거 우즈 차량 [AP=연합뉴스]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23일(현지시간) 자동차 전복 사고로 두 다리에 중상을 입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카운티 경찰과 소방당국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대릴 오스비 소방국장은 우즈의 두 다리 모두 심하게 다쳤다면서 생명에는 지장이 없지만, 다리가 복합 골절됐다고 밝혔다.

경찰은 사고 원인과 관련해 우즈가 운전장애 상태에서 차를 몬 증거는 없다고 밝혔다.

알렉스 비야누에바 보안관은 우즈가 약물의 영향을 받았거나 알코올 냄새 등 다른 징후를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또 경찰에 따르면 우즈가 몰던 스포츠유틸리티차(SUV)는 이날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은 뒤 전복했다.

경찰은 사고 차량이 2021년형 제네시스 SUV라고 확인했다.

경찰에 따르면 우즈가 몰던 차량은 중앙분리대를 넘어 여러 차례 구른 뒤 도로에서 9m가량 떨어진 비탈길에서 멈췄다.

경찰은 애초 알려진 차량 절단기가 아니라 도끼와 끌 등의 도구를 동원해 차량 앞 유리를 통해 우즈를 구조해냈다고 밝혔다.

알렉스 비야누에바 LA 카운티 보안관은 에어백이 작동했고, 차량 내부 차체는 크게 파손되지 않고 기본 골격이 유지된 상태였다고 전했다.

jamin74@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