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청년 구직지원체계 강화, 여성 디지털 직업능력개발 지원.. 정부 고용대책 나온다

김청환 입력 2021. 02. 24. 17:45 수정 2021. 02. 24. 17:53

기사 도구 모음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한 청년 구직지원체계 강화, 여성 디지털 직업능력 개발 지원 등의 고용대책을 내놓는다.

그는 "청년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서 앞으로 전개되는 산업수요에 맞춰 직업능력을 개발하는 사업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구직능력이 있는 청년들은 구직정보를 쉽게 습득하고 상담할 수 있는 고용 인프라를 구축하고, 고용능력이 떨어지는 청년의 경우 구직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세 가지를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용보험료율 인상 논의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에"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이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고용노동부 제공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를 대비한 청년 구직지원체계 강화, 여성 디지털 직업능력 개발 지원 등의 고용대책을 내놓는다. 문재인 대통령이 고용 상황과 관련해 ‘비상한 대책’을 주문한 데 따른 것이다.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청년ㆍ여성 고용대책 발표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청년 구직지원체계를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청년들이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서 앞으로 전개되는 산업수요에 맞춰 직업능력을 개발하는 사업 대책을 마련 중”이라며 “구직능력이 있는 청년들은 구직정보를 쉽게 습득하고 상담할 수 있는 고용 인프라를 구축하고, 고용능력이 떨어지는 청년의 경우 구직지원체계를 구축한다는 세 가지를 관계부처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또 여성 고용대책은 디지털경제 시대에 맞는 직업능력 개발 지원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포스트 코로나(코로나 이후)가 되면 디지털 경제로 이행될 것이라고 하는데 여성들이 (많이) 일하는 숙박ㆍ음식업의 경우 디지털 기계 이용으로 많이 변경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여성 일자리가 지속 가능한 양질로 가려면 디지털 경제로 이행해 가는 데 맞춘 직무능력을 습득해 가는 게 중요하다. 여성들의 디지털 분야 직업 능력 훈련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계획은 추경ㆍ재정과 연관이 있기 때문에 정부는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를 거쳐 다음달 2일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안을 기획재정부를 중심으로 발표할 예정이다. 이는 3일 청년고용대책 발표, 4일 여성고용대책 발표로 이어진다.

아울러 이 장관은 "(산업안전보건청 전 단계인)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는 7월 1일 출범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산재 감독 전담, 전략적 감독 기획, 산재예방 등의 부서로 구성될 것이고 건설업 전담부서도 만들 수 있다”고 밝혔다. 산재 사망사고가 이어진 포스코의 경우 “기업 스스로 산업안전 개선대책을 마련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본사와 각 사업장의 안전관리체계가 일관성을 갖춰야 한다”고 그는 강조했다.

고용보험료율 인상 논의 시점은 코로나19 대유행 이후로 선을 그었다. 이 장관은 “고용보험기금 고갈과 관련한 보험료율 인상은 경제상황을 보면서 논의 시점을 정해야 하는데, 코로나19로 인상이 어렵다”며 “올해 고용보험기금 수지에 여유가 있어 당장 인상해야 하는 상황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김청환 기자 chk@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