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국일보

제주 인구 쏠림현상 심화.. 16개 읍·면·동은 '소멸위험' 직면

김영헌 입력 2021. 02. 24. 17:52 수정 2021. 02. 24. 19:28

기사 도구 모음

제주지역 인구가 10여년째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일부 지역은 주민 수가 급격히 줄어 인구소멸위험에 직면한 것으로 분석됐다.

24일 제주연구원이 발표한 '제주 읍·면·동지역 인구 분석 및 대응 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도내 43개 읍·면·동 중 16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이는 도내 읍·면·동지역 단위에서의 인구소멸위험지수를 분석한 결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추자면 소멸 고위험지역 분류
핵심 생산인구 정착 지원 필요
제주 제주시 도심 전경. 김영헌 기자

제주지역 인구가 10여년째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지만, 일부 지역은 주민 수가 급격히 줄어 인구소멸위험에 직면한 것으로 분석됐다.

24일 제주연구원이 발표한 ‘제주 읍·면·동지역 인구 분석 및 대응 방안’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도내 43개 읍·면·동 중 16곳이 '인구소멸위험지역'으로 분류됐다. 이는 도내 읍·면·동지역 단위에서의 인구소멸위험지수를 분석한 결과다.

지역별로 보면 추자면이 인구소멸위험 지수가 0.16로 나타나 소멸고위험지역(0.2 미만)으로 분류됐다. 또 한경면(0.30), 일도1동(0.34), 구좌읍(0.37), 남원읍(0.38), 우도면(0.39), 성산읍(0.39), 중앙동(0.39), 송산동(0.40), 영천동(0.41), 정방동(0.43), 표선면(0.44), 천지동(0.45), 한림읍(0.46), 효돈동(0.47), 대정읍(0.48) 등 15곳은 소멸위험진입 단계(0.2~0.5 미만)로 분석됐다.

반면 최근 인구가 급격히 증가한 연동(1.52), 오라동(1.59), 노형동(1.61), 아라동(1.67)은 소멸위험이 매우 낮은 지역(1.5 이상)으로 평가됐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인구소멸위험지역 16곳을 도내 핵심생산인구 정착 지원이 우선적으로 필요한 지역으로 선정했다. 연구진은 또 핵심생산인구 정착 지원 지역의 지원 방안으로 △권역 정착지원센터 설치 △핵심생산인구 정착 지원 지역에 대한 지역개발사업 우선 지원 △핵심생산인구 정착 지원 지역 지원 대상 일자리·주거·교육(보육)서비스 지원 강화 등을 제안했다. 또 해당 지역을 지역균형발전지원사업, 도시재생뉴딜사업, 마을만들기사업 등의 지역개발사업 우선 지원 대상지역으로 뽑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고태호 제주연구원 연구위원은 “현재 제주도가 추진하고 있는 일자리·주거·교육 지원 사업이 핵심생산인구 정착 지원 지역에서 이뤄질 경우, 지원 규모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영헌 기자 tamla@hankookilbo.com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