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오세훈 "재건축 안전진단 강화, 오히려 거주민 피해 줘"

문광호 입력 2021. 02. 24. 17:53

기사 도구 모음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4일 "서울시나 국토부의 안전진단 강화가 오히려 재건축 대상인 아파트 입주 거주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신속한 주택공급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14단지 재건축 현장을 방문해 30년 이상된 노후 아파트를 둘러본 뒤 이같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천구 재건축 현장 둘러본 뒤 "신속 주택공급 노력"
[서울=뉴시스]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 예비후보가 24일 서울 양천구 목동신시가지 14단지 아파트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노후된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2021.02.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오세훈 전 서울시장은 24일 "서울시나 국토부의 안전진단 강화가 오히려 재건축 대상인 아파트 입주 거주민들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서울시장에 당선되면 현장의 목소리를 반영해 신속한 주택공급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이날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14단지 재건축 현장을 방문해 30년 이상된 노후 아파트를 둘러본 뒤 이같이 말했다.

재건축 안전진단은 주택의 노후·불량 정도에 따라 구조의 안전성 여부, 보수비용 및 주변여건 등을 조사해 재건축 가능 여부를 판단하는 첫 단계다. 재건축을 원하는 주민들은 이 기준이 지나치게 까다로워 아파트가 노후화됐음에도 재건축을 승인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오 전 시장은 "피상적으로 안전진단 강화에 대해 알았는데 여의도 시범아파트에 이어 오늘 현장을 보고 현장의 목소리를 들으면서 보다 상세히 알게 됐다"며 "여러 유형의 재건축 재개발이 있는데 문재인 정부는 억지책으로만 일관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목동 각 단지의 재건축 추진위원장들은 오 전 시장과의 간담회에서 30년 이상된 아파트가 당초 건축 당시에 내진 설계가 되어있지 않은 점, 구조 안전성 평가시 오히려 내진 설계 기준조차 반영하지 않는 점 등을 예로 들며 노후된 아파트의 위험을 강조했다.

또 재건축으로 인해 오히려 신도시급 공급 물량이 발생함에도 불구하고 전임 박원순 시장뿐 아니라 현 정부가 재건축 정밀 안전진단을 통과시키기는커녕 오히려 더 소극적인 모습으로 일관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