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인천 만석동 가구 공장서 큰불..6시간 만에 불길 잡혀(종합2보)

최은지 입력 2021. 02. 24. 18:06 수정 2021. 02. 24. 18:39

기사 도구 모음

인천 한 가구 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대응 단계를 발령한 끝에 6시간여 만에 불길을 잡았다.

24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3분께 인천시 동구 만석동 가구 공장에서 불이 났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불이 난 건물은 현재 공장과 창고로 활용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내부에 가구류가 많아 진화 작업에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건물 7개 동 가운데 6개 동 타..11명 대피·인명피해 없어
인천 만석동 가구공장서 불 (인천=연합뉴스) 24일 인천시 동구 만석동 한 가구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1.2.24 [인천소방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oodluck@yna.co.kr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한 가구 공장에서 큰불이 나 소방당국이 대응 단계를 발령한 끝에 6시간여 만에 불길을 잡았다.

24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23분께 인천시 동구 만석동 가구 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공장과 창고로 쓰이는 철골조 건물 7개 동 가운데 6개 동(8천714㎡)과 내부에 있던 가구류가 완전히 탔다.

불이 난 공장 인근 건물로는 불이 번지지 않았으며, 내부에 있던 근로자 11명이 스스로 대피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 현장에서 검은 연기가 수십 m 높이로 치솟으면서 이날 관련 신고가 50건 가까이 119에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오전 11시 33분께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데 이어 낮 12시 9분께 대응 2단계로 상향하고 진화 작업을 벌였다.

대응 1단계는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경보령이며, 대응 2단계는 인접한 5∼6곳의 소방서에서 인력과 장비를 동원한다.

인천 가구공장 화재 (인천=연합뉴스) 24일 인천시 동구 만석동 한 가구공장에서 불이 나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 2021.2.2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goodluck@yna.co.kr

소방당국은 소방관 197명과 지휘차·펌프차 등 장비 77대를 비롯해 헬기 4대를 투입한 끝에 이날 오후 5시 20분께 큰불을 잡고 초기 진화를 했다.

불이 난 공장에는 가구 업체 9곳이 입점해 있었으며 이 중 업체 4곳이 화재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방당국은 이 중 한 업체에서 처음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 피해를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불이 난 건물은 현재 공장과 창고로 활용되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내부에 가구류가 많아 진화 작업에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말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