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새만금위원회 '새만금 해수유통' 명시 안해.."수질 점검해 검토"

최영수 입력 2021. 02. 24. 18:09

기사 도구 모음

새만금 정책을 총괄하는 새만금위원회가 24일 회의 후 발표에서 전북 지역 환경단체 등이 요구해 온 '새만금 내 해수 유통 명시화'에 응답하지 않았다.

그러나 새만금위원회는 이날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 농생명용지 농업용수 공급 방안, 후속 수질관리 대책안을 발표하면서도 지역 내 관심사인 해수 유통 명시화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환경단체 "실망 유감..수질·생태계 회복 운동 지속" 반발
새만금 해수유통 촉구하는 환경단체 (전주=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24일 제25차 새만금위원회를 앞두고 전북도청 앞에서 환경단체가 새만금 해수유통을 촉구하고 있다. 2021.2.24 jaya@yna.co.kr

(전주=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새만금 정책을 총괄하는 새만금위원회가 24일 회의 후 발표에서 전북 지역 환경단체 등이 요구해 온 '새만금 내 해수 유통 명시화'에 응답하지 않았다.

정부는 대신 새만금 수질 변화를 점검해 추후 해수 유통 규모와 방법을 검토하기로 했다.

이에 환경단체는 실망감과 유감을 표명하며 반발했다.

그동안 도내 환경·시민단체·어민들은 이번 새만금 기본계획(MP)에 '새만금 내 해수 유통을 명시하고 수산업 복원 대책을 마련하라'고 줄기차게 촉구해 왔다.

이들은 "2020년 새만금호 담수화 계획은 실패했고, 환경부도 목표수질 달성이 불가능하다는 용역 결과를 냈다"며 "수질 개선을 위해 해수 유통 만이 답"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새만금 기본계획에 해수 유통을 명시하고 이를 기반으로 발전 전략을 짜라"고 요구했다.

그러나 새만금위원회는 이날 새만금 기본계획 변경안, 농생명용지 농업용수 공급 방안, 후속 수질관리 대책안을 발표하면서도 지역 내 관심사인 해수 유통 명시화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

다만 정부가 새만금 수질관리를 위해 단기 대책(2023년까지), 중장기 대책(2024년 이후)을 구분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새만금유역 및 호내 수질 분석, 현행 배수갑문 운영(하루 2회)에 따른 수질 개선 효과 점검과 함께 '연차 및 종합점검 결과를 고려해 해수 유통의 규모와 방법을 검토하겠다'고 제시했다.

사실상 '해수 유통 명시화'에 대해 입장 표명을 유보한 것이다.

앞서 정 총리도 새만금위원회 회의장에 들어가면서 "새만금사업 방향 전환은 도민 공감을 얻고 필요한 절차를 거쳐야 한다"면서 시민단체 등의 해수 유통 명시화 요구에 대해 답변을 피했다.

새만금위원회에서 발언하는 정세균 총리 (전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운데)가 24일 오후 전주시 전북도청에서 열린 제25차 새만금위원회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2021.2.24 kjhpress@yna.co.kr

이에 환경단체 등은 논평을 내 "해수 유통을 명시하지 못한 것은 매우 유감이며 실망스럽게 생각한다"며 "명확한 결정을 2023년까지 미룬 것에 대해 안타깝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하루빨리 새만금 해수 유통이 새만금 기본계획에 명시되기를 바란다"며 "새만금 수질과 생태계를 회복하기 위한 운동을 지속하겠다"고 덧붙였다.

k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