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뉴시스

홍준표 "사찰 겁내면 공직 안 해야" vs 신동근 "궤변 넘어 망언"(종합)

윤해리 입력 2021. 02. 24. 18:25

기사 도구 모음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4일 이명박(MB)·박근혜 정부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그는 페이스북에 "불법사찰은 공직자가 대상이든 아니든 한 사람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악질적인 폭력"이라며 "홍 의원의 말은 민주공화국의 기본을 무시하는 것으로 희대의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해묵은 사찰 논쟁으로 선거 이겨보려해"
신동근 "가해자나 할 수 있는 발언..희대의 막말"
[서울=뉴시스]전진환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4일 국회에서 열린 제348회 국회(임시회) 제4차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대정부질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02.0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해리 기자 =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이 24일 이명박(MB)·박근혜 정부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홍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해묵은 사찰 논쟁을 일으켜 부산 시장선거에서 이겨 보겠다는 요물(妖物)의 책동을 보면 참으로 씁쓸하다"라며 "아직도 공작이 통하는 시대인가"라고 밝혔다.

그는 "검사 시절부터 지금까지 40여년 간 끝없이 사찰 당해도 아무런 불만이 없다"며 "검사시절에도 사찰을 당했고 심지어 우리가 집권했던 시절에도 사찰 당했지만 그냥 그렇게 하는가 보다 하고 넘어 갔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찰을 겁을 낼 정도로 잘못이 많으면 공직자를 해서는 안 된다. 투명하게 공직 생활을 하면 사찰해 본들 뭐가 문제가 되나"며 "MB시절 사찰 당했다고 떠드는 우리당 의원들에게 공개적으로 면박을 준 일도 있었다. 무얼 잘못했기에 사찰 당하고 또 사찰 당했다고 떠드나"라고 꼬집었다.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신동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하고 있다. 2020.08.04. bluesoda@newsis.com

이에 신 최고위원은 "궤변을 넘어 망언"이라며 반발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불법사찰은 공직자가 대상이든 아니든 한 사람의 인권을 무참히 짓밟는, 악질적인 폭력"이라며 "홍 의원의 말은 민주공화국의 기본을 무시하는 것으로 희대의 막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가해자의 우월한 시선, 신념이 배어있는 자들이나 할 수 있는 발언이다. 이유 없이 린치를 당한 사람에게 '똑바로 행동했어야지'라고 내뱉는 비열한 행태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라며 "홍 의원은 자기 발언에 대해 취소하고 공개 사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