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뉴스1

손경식 경총 회장 작심 발언 "전경련에 통합 제의..힘 모아야"

김민석 기자 입력 2021. 02. 24. 18:38

기사 도구 모음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4일 "경제 단체들이 힘을 모아 기업의 목소리를 낼 필요가 있다"며 "전국경제인연합회에 통합을 제의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52회 정기총회 이후 취재진과 만나 "경제단체 간 통합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며 "이를 위해 두 가지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이날 손 회장은 기업에 부담을 주는 법안들이 경제 단체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통과한 사례를 들며 경제 단체 간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잇단 반기업법 통과에도 무력해..예전부터 통합제안"
전경련은 "시기 적절하지 않다" 반대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경총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이 24일 "경제 단체들이 힘을 모아 기업의 목소리를 낼 필요가 있다"며 "전국경제인연합회에 통합을 제의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이날 서울 중구 조선호텔에서 열린 제52회 정기총회 이후 취재진과 만나 "경제단체 간 통합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며 "이를 위해 두 가지를 제안했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전경련과 경총이 통합해 힘을 강화하고 여러 가지 경제 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 하나, 다른 하나는 장기적으로 국가가 잘 나가기 위해서는 자유민주주의와 자본주의 경제 체제를 어떻게 가져갈지를 논의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 싱크탱크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손 회장은 기업에 부담을 주는 법안들이 경제 단체들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통과한 사례를 들며 경제 단체 간 통합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최근 만연한 반기업 정서 해소를 위해서도 통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손 회장은 "최근 공정 3법과 노조법 등 기업에 힘든 법안들이 통과했고 어떻게 보면 경제 단체들이 무력하지 않았나"라며 "경제 단체들이 힘을 모으고 기업 친화적인 정서를 만들기 위해서 통합 제안을 예전부터 했다"고 말했다.

다만 전경련과 통합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전망된다. 손 회장에 따르면 전경련 측에 통합을 제안하자 전경련 측은 '시기가 적절하지 않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경련이 경총과의 통합에 사실상 반대 의견을 밝힌 것으로 풀이된다. 경총은 1970년 전경련의 노사 관계를 담당하는 본부가 분리돼 설립됐다.

그러나 손 회장은 "통합 논의가 완전히 끝난 게 아니다"며 "서로 등을 진 단체도 아니고 협력하고 같이 도전하는데 이견이 없다"고 말했다.

ideaed@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