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中캔시노, 중국 3번째 코로나 백신 승인신청..시노팜도 추가신청(종합)

김진방 입력 2021. 02. 24. 18:52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제약업체 캔시노바이오로직스가 중국 당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일반 사용을 신청했다.

24일 중국증권망에 따르면 캔시노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이 자사가 중국군사연구원과 함께 개발한 재조합 코로나19 백신(Ad5-nCoV)의 조건부 출시 신청을 받았다고 이날 홍콩 증권거래소에 공시했다.

캔시노는 중국에서 일반 사용 승인을 받는 3번째 코로나19 백신이 될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노팜·시노백 이어 중국 3번째..백신 경쟁 박차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 중국 제약업체 캔시노바이오로직스가 중국 당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일반 사용을 신청했다.

24일 중국증권망에 따르면 캔시노는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이 자사가 중국군사연구원과 함께 개발한 재조합 코로나19 백신(Ad5-nCoV)의 조건부 출시 신청을 받았다고 이날 홍콩 증권거래소에 공시했다.

캔시노는 중국에서 일반 사용 승인을 받는 3번째 코로나19 백신이 될 전망이다. 앞서 시노팜(중국의약그룹)과 시노백(커싱생물)의 불활성화 사용 승인을 받았다.

캔시노는 임상시험 결과 1회 접종 14일 후 모든 증상에 대한 보호 효력은 68.83%였으며 중증 예방 효과는 95.47%였다고 공시했다.

그러나 시간이 지나면 효과가 다소 떨어졌는데 모든 증상 예방 효과는 65.28%였으며 중증에 대한 효과는 90.7%였다.

캔시노는 백신의 보호 효과가 세계보건기구(WHO)의 기술기준과 중국 국가의약국의 관련 기준 요구를 충족했다고 밝혔다.

이 회사는 파키스탄과 멕시코, 러시아, 칠레, 아르헨티나 등 5개국에서 3상 임상시험을 진행했으며 지원자 4만여명의 접종과 관련 데이터 분석을 마쳤다고 말했다.

시노팜도 지난 21일 베이징 연구소에 이어 우한연구소에서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추가 승인 신청했다.

시노팜 우한연구소 측은 임상시험 결과 새로운 백신 접종 후 안전성이 양호했다고 밝혔다.

시노팜 우한연구소 측이 공개한 데이터에 따르면 이 백신의 보호 효력은 72.51%였고, 중증 예방 효과는 99.06%에 달했다.

앞서 시노팜 베이징 연구소는 지난해 12월30일 코로나19 백신 승인 신청을 낸 바 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