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독일 경제, 지난해 4분기 0.3% 성장..속보치 0.1%보다 ↑

김재영 입력 2021. 02. 24. 18:53

기사 도구 모음

독일 경제가 코로나 19 재확산 기운이 솟아오르던 2020년 마지막 4분기(10월~12월)에 직전분기 대비 플러스 0.3% 성장했다고 24일 연방 통계청이 발표했디.

독일은 코로나 19 3차 확산이 10월 말부터 심해져 11월 초부터 반년 전 해제했던 록다운 조치를 강화했고 12월 중순 종료 약속을 지키지 못했을 뿐아니라 계속 연장해 3월7일까지 엄한 영업활동 제한이 가해진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년 연성장률 마이너스 4.9%로 조정..올해는 플러스 4%
[프랑크푸르트=AP/뉴시스] 2월23일(현지시간)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 해가 지는 가운데 항공기 한 대가 이륙하기 위해 활주로를 이동하고 있다. 2021.02.24.

[서울=뉴시스] 김재영 기자 = 독일 경제가 코로나 19 재확산 기운이 솟아오르던 2020년 마지막 4분기(10월~12월)에 직전분기 대비 플러스 0.3% 성장했다고 24일 연방 통계청이 발표했디.

한 달 전에 발표된 예비 통계치는 플러스 0.1%였다. 이에 따라 독일의 2020년 전체 성장률도 당초 마이너스 5.0%에서 마이너스 4.9%로 다소 나아졌다.

우선 유럽 최강 경제 독일의 지난해 4.9% 역성장 폭은 일본의 4.8% 역성장과 비슷하다. 미국의 마이너스 3.5%보다는 역성장 규모가 크지만 유럽에서 가장 좋은 성장률이라고 할 수 있다.

독일 포함 유로존 19개 국은 마이너스 6.8%였으며 프랑스는 마이너스 8.3%, 이탈리아는 마이너스 8.8%였다. 영국 역시 마이너스 9.9%를 기록했다.

독일은 지난해 10월까지만 해도 코로나 19 충격으로 연 성장률이 잘해야 마이너스 6.0%일 것으로 예측되었으나 이보다 상당히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지난해 최종분기 성장률은 올해 반등할 성장률 폭과 관련해 보다 주목되어 왔는데 속보치 0.1%.를 세 배나 웃도는 0.3% 플러스가 기록되었다. 독일 경제의 버팀목인 수출 및 국내 건설 부문 호조 덕분이었다.

독일은 코로나 19 3차 확산이 10월 말부터 심해져 11월 초부터 반년 전 해제했던 록다운 조치를 강화했고 12월 중순 종료 약속을 지키지 못했을 뿐아니라 계속 연장해 3월7일까지 엄한 영업활동 제한이 가해진다.

독일 경제는 올해 플러스 4.2% 정도 반등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올 분기는 직전분기 대비로 마이너스 1% 성장이 우려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