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텍사스 대정전'에 전력회사 임원 4명 사퇴..정작 다른주에 살아

김유아 입력 2021. 02. 24. 18:53 수정 2021. 02. 24. 19:17

기사 도구 모음

미국 텍사스에서 기록적 한파로 대정전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전력회사의 임원들이 사퇴하기로 했다고 미 CBS, NBC 방송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텍사스주 전력망을 운영하는 전기신뢰성위원회(ERCOT)의 위원장 등 임원 4명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당국 지도자들에 추후 감독을 맡기고 방해 요소를 없애기 위해 24일 열리는 긴급 임원진 회의 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17일(현지시간) 눈 폭풍이 몰아친 텍사스주. [EPA=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미국 텍사스에서 기록적 한파로 대정전 사태가 발생한 데 대해 전력회사의 임원들이 사퇴하기로 했다고 미 CBS, NBC 방송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텍사스주 전력망을 운영하는 전기신뢰성위원회(ERCOT)의 위원장 등 임원 4명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당국 지도자들에 추후 감독을 맡기고 방해 요소를 없애기 위해 24일 열리는 긴급 임원진 회의 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 3명은 다른 주에, 1명은 독일에 사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주 텍사스주에서는 눈 폭풍이 몰아치면서 300만 이상 가구와 사무실이 정전됐다. 이에 텍사스주 전력 생산의 90%를 책임지고 있는 ERCOT은 관련 시설이 얼어버려 천연가스와 일부 재생 에너지의 생산이 끊겼다고 밝혔다.

이후 ERCOT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졌으며, 특히 텍사스주에 살지도 않는 사람들이 임원직을 맡고 있다는 점이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다.

ERCOT 본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사퇴하기로 한 임원들은 텍사스주에 살지 않는다는 우려를 접했다면서 지난주 텍사스주 주민이 고통을 겪은 점을 인정한다고 말했다.

이어 "텍사스는 홍수, 가뭄, 극한 기온, 허리케인 등 심각한 기후 재해의 영향을 견딜 수 있는 시설과 비상 대비책에 대한 투자를 주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ERCOT의 개혁을 선언하며 전력 서비스에 대한 조사를 의회에 촉구한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이 소식에 "환영한다"면서 "텍사스 주민이 전력을 절실히 필요로 할 때 ERCOT은 할 일을 제대로 해내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텍사스 주민들은 전기가 끊긴 집에서 덜덜 떨어야만 했다"면서 "ERCOT 지도부는 텍사스의 전력 시설이 겨울 폭풍에도 대비돼 있다고 했으나 이는 거짓으로 드러났다"고 다시금 비판했다.

ERCOT은 텍사스주에 공급되는 전력 90%를 담당한다.

이번 대정전 사태 뒤 전력망 관리를 연방정부가 맡지 않고 독립적으로 운용하는 텍사스주의 기간 시설 민영화 문제가 불거졌다.

kua@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