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이낙연, '재난지원금 반기' 홍남기에 "정말 나쁜 사람"

이유미 입력 2021. 02. 24. 19:38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차 재난지원금 결정 과정에서 당에 공개 반기를 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정말 나쁜 사람"이라며 강하게 질타한 것으로 24일 뒤늦게 전해졌다.

여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4일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홍 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당신들은 정말 나쁜 사람"이라며 "지금 소상공인들이 저렇게 힘든데 재정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비공개 당정 발언 알려져.."국민 고통 앞에 겸손하라"
당정청 협의회에서 대화하는 이낙연과 홍남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4차 재난지원금 결정 과정에서 당에 공개 반기를 든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정말 나쁜 사람"이라며 강하게 질타한 것으로 24일 뒤늦게 전해졌다.

여권 관계자 등에 따르면 이 대표는 지난 14일 비공개 고위 당정청 협의회에서 홍 부총리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에게 "당신들은 정말 나쁜 사람"이라며 "지금 소상공인들이 저렇게 힘든데 재정 걱정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자리에서 "국민의 고통 앞에 겸손해야 한다"며 어느 때보다 강한 기조로 발언했다고 한다.

이후 이 대표는 공개석상에서 14일의 당정 협의 분위기를 전하며 "싸울 준비를 하고 간다고 이야기했는데 실제로 그런 일이 벌어졌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지난 2일 교섭단체 대표연설을 통해 "추경 편성에서 맞춤형 지원과 전 국민 지급을 함께 정부와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홍 부총리가 당일에 곧바로 페이스북에서 "한꺼번에 모두 하겠다는 것은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공개 반발하면서 당정 간 정면충돌 양상이 빚어졌다.

이후 당정이 '선별지급 우선'으로 가닥을 잡았고, 번번이 당에 밀리던 홍 부총리가 '1승'을 올렸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 대표는 '더 넓고, 더 두텁게'라는 원칙 아래 추경안을 편성해달라고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yumi@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