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KBS

늘어가는 치매노인..실종 예방과 대응법은?

주아랑 입력 2021. 02. 24. 19:3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우리나라 노인 10명 중 한 명은 치매 노인이라는 통계가 있는데요.

치매 노인이 늘면서 관련 실종사고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주아랑 기자가 치매 노인 실종 예방법과 대응법을 알려드립니다.

[리포트]

젊은 남녀가 78살 할아버지를 경찰에 인계합니다.

퇴근 중이던 소방관들이 왕복 10차로를 위험하게 걷고 있는 할아버지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치매 노인인 것을 확인해 경찰에 신고한 겁니다.

[정승미/울산남부소방서 무거119안전센터 소방사 : "대화라든지 인식표라든지 이런 걸 확인했을 때 대화가 원활하지 않았고, 인식표가 없었기 때문에 치매 환자로 추정하고 (신고했습니다)."]

2018년 77만여 명이던 치매 환자는 2020년 86만여 명으로, 2년 새 10만 명 가까이 늘어났습니다.

지난해 경찰에 접수된 치매 노인 실종신고도 만 2천여 건에 이릅니다.

치매 노인이 늘어난 만큼 실종도 잇따라 예방책 마련이 중요해졌습니다.

우선 치매 노인의 신원을 확인할 수 있는 배회인식표나 안심귀가 팔찌를 준비하거나, 위치추적이 가능한 배회감지기를 사용해야 합니다.

경찰서 등에 치매 노인의 지문을 사전에 등록하는 것도 큰 도움이 됩니다.

또 '치매체크'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보호자의 휴대전화에서 손쉽게 치매 노인의 위치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치매 노인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 중요합니다.

[김성률/울산시광역치매센터장 : "같은 장소를 장시간 배회하시는 노인분을 발견하신다면 발견 즉시 경찰서로 신고하면 실종 치매 환자를 찾는 데 큰 도움이 되겠습니다."]

늘어가는 치매 노인에 대한 다양한 지원과 따뜻한 관심이 필요합니다.

KBS 뉴스 주아랑입니다.

촬영기자:김용삼

주아랑 기자 (hslp0110@kbs.co.kr)

저작권자ⓒ KBS(news.kbs.co.kr) 무단복제-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