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서울시, 한남1구역 등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28곳 추천

윤슬기 입력 2021. 02. 24. 20:29

기사 도구 모음

용산구 한남1구역 등 서울 내 28개 구역이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서울시에 최종 추천됐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다음달 말 최종 선정 여부를 결정한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각 구청은 시에 28개 구역을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최종 추천했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다음달 말께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최종 선정 여부를 결정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달 말 최종 선정 예정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서울시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서소문청사 후생동에서 재개발 신규 검토구역 관련 공공재개발 합동설명회를 하고 있다. 2020.08.14. dadazon@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용산구 한남1구역 등 서울 내 28개 구역이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서울시에 최종 추천됐다.

서울시와 국토교통부는 다음달 말 최종 선정 여부를 결정한다. 주민 3분의 2 이상이 동의할 경우 공공재개발 사업이 시작된다.

24일 서울시에 따르면 각 구청은 시에 28개 구역을 2차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최종 추천했다. 이는 공모신청 구역 47곳 중 60%에 해당하는 수치다.

후보지에는 용산구 한남1구역, 성북 성북1구역, 영등포구 신길1구역, 서대문구 홍은1·충정로1·연희동721, 송파구 거여새마을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부와 서울시는 다음달 말께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선정위원회를 열고 최종 선정 여부를 결정한다.

다만 후보지로 선정됐다고 하더라도 실제 사업이 추진되기 위해서는 주민 3분의 2이상의 동의가 필요하다.

공공재개발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서울주택도시공사(SH) 등 공공이 시행에 참여하는 조건으로 용적률 등 인센티브를 주고 대신 임대주택 등을 기부채납하도록 한 정비사업 방식이다.

시 관계자는 "추천된 28곳 중 최종 후보지로 선정되는지 여부는 다음달 말 결정된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