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연합뉴스

독일, AZ백신 공급물량 85% 방치.."차선 접종순위 확정 필요"

이율 입력 2021. 02. 24. 21:24

기사 도구 모음

독일에 공급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40만회분 중 85%가 아직 접종되지 못한 채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24일(현지시간)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의 집계에 따르면 독일에 공급된 AZ백신 140만회분 중 이미 접종된 물량은 15%인 21만1천886회분에 불과하다.

이같이 백신이 방치될 정도로 접종이 더딘 이유는 AZ백신의 효능과 접종 이후 증상에 대한 우려도 작용했지만, 최우선 순위 접종 대상이 대부분 접종을 마친 탓이 크다고 SZ는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공급물량중 15%만 접종..베를린 시의원 "노숙자 3천명에게 접종해야"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독일에 공급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140만회분 중 85%가 아직 접종되지 못한 채 방치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최우선 접종 대상자들이 이미 대부분 접종을 받은 가운데, 차선 순위가 빠르게 확정돼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지적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AP=연합뉴스]

24일(현지시간) 독일 쥐트도이체차이퉁(SZ)의 집계에 따르면 독일에 공급된 AZ백신 140만회분 중 이미 접종된 물량은 15%인 21만1천886회분에 불과하다.

나머지 85%에 해당하는 수십만회분은 접종되지 못한 채 냉장고에 방치돼 있다는 게 이 신문의 지적이다.

이같이 백신이 방치될 정도로 접종이 더딘 이유는 AZ백신의 효능과 접종 이후 증상에 대한 우려도 작용했지만, 최우선 순위 접종 대상이 대부분 접종을 마친 탓이 크다고 SZ는 분석했다.

AZ백신 최우선 순위 접종 대상은 65세 미만 중 최일선 의료종사자 내지 돌봄 인력이다. 하지만, 이들 중 3분의 2는 이미 접종을 마친 상태여서 남은 이들은 접종받기를 원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인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노어스태트연구소가 베르텔스만 재단의 의뢰를 받아 지난해 연말 독일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의 34%는 백신접종을 받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에 토마스 메르텐스 독일 예방접종위원장은 풍케미디어그룹에 "남는 백신에 대해 유효한 해결 방법을 찾아야 한다"면서 "현장에서는 차선순위 접종자가 누군지 찾아내고 연락하기가 어려운 만큼, 모든 접종센터에 누가 다음 차례인지 명확히 하는 명단을 보급하는 게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어떤 백신도 방치하지 않기 위해서는 차선 접종순위 그룹 중 적절한 후보들에게 먼저 접종하는 방안도 현장에서 실용적으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엘케 브라이텐바흐 베를린시의원(좌파당)은 풍케미디어그룹에 "남는 AZ백신을 베를린 시내 임시숙소에서 지내는 3천여명의 노숙자에게 먼저 접종해야 한다"면서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백신이 방치되는 것은 받아들일 수 없다"고 주장했다.

yulsid@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