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제주행 첫 AZ백신, 적정온도 벗어나 회수.."폐기여부는 미정"

신선미 입력 2021. 02. 25. 08:47 수정 2021. 02. 25. 12:16

기사 도구 모음

제주로 배송될 예정이었던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이 24일 수송용기의 온도 문제로 인해 전량 회수되는 일이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경기 이천 물류센터를 출발한 제주행 백신 수송 차량은 백신 수송용기의 온도가 적정 범위 내에 들지 못하는 '온도 이탈'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돼 다시 센터로 돌아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송용기 온도 다소 낮아 물류센터 복귀..새 백신 실은 대체 차량, 제주 도착
백신 수송트럭 카페리 타고 제주도행 (목포=연합뉴스) 조남수 기자 = 25일 새벽 전남 목포항 국제여객부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운송 트럭이 제주행 카페리에 오르고 있다. 2021.2.25 iso64@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제주로 배송될 예정이었던 아스트라제네카(AZ)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이 24일 수송용기의 온도 문제로 인해 전량 회수되는 일이 발생했다.

정부는 회수한 백신을 폐기할지 여부는 아직 결정하지 않았다.

질병관리청은 25일 참고자료를 통해 전날 상황을 이같이 설명했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전날 경기 이천 물류센터를 출발한 제주행 백신 수송 차량은 백신 수송용기의 온도가 적정 범위 내에 들지 못하는 '온도 이탈'이 있었던 것으로 파악돼 다시 센터로 돌아왔다.

질병관리청은 통합관제시스템으로 차량 내 수송용기의 온도를 확인했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유통과정에서 2∼8도를 유지해야 하는데, 수송용기 온도는 이보다 다소 낮은 1.5도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청은 수송 차량을 싣고 목포 여객선터미널에서 제주로 가는 선박의 시간을 고려해, 물류센터에서 새 백신을 채워 넣은 대체 차량을 출발시켰다.

현재 대체 차량은 제주에 도착한 상태다.

다만, 질병청은 회수한 백신의 폐기 여부는 추후 발표할 예정이다.

su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