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헤럴드경제

"믿었던 중국인들마저.." 화웨이 휴대폰에 등 돌렸다? [IT선빵!]

입력 2021. 02. 25. 13:05 수정 2021. 02. 25. 13:30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의 제재로 휴대폰 사업이 큰 위기를 맞고 있는 화웨이가 중국 시장에서도 외면을 받고 있다.

'오포', '비보' 등 중국 현지 업체에 밀려 결국 지난달 시장 1위를 자리를 내줬다.

25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달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17%를 차지, 3위를 기록했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해 4분기 중국 시장에서 총 188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출처 로이터]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믿었던 중국 소비자들에게도 외면 당한 화웨이?”

미국의 제재로 휴대폰 사업이 큰 위기를 맞고 있는 화웨이가 중국 시장에서도 외면을 받고 있다. ‘오포’, ‘비보’ 등 중국 현지 업체에 밀려 결국 지난달 시장 1위를 자리를 내줬다. 화웨이를 뒷받침해주던 중국 내 ‘애국 소비’ 효과가 시들해지면서, 지난해 3분기를 기점으로 꾸준히 하락세를 걷고 있다.

화웨이의 약세에 ‘오포’ 등 현지 업체뿐 아니라 애플도 반사이익을 누리고 있다. 미중갈등 속에서도 중국 소비자들은 애플 아이폰12을 더 많이 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매체들은 올해 화웨이의 스마트폰 출하량이 지난해 대비 무려 60%나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을 잇따라 내놓고 있다. 화웨이측의 부인에도 불구하고, 스마트폰 매각설도 끊이지 않고 있다.

25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달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에서 17%를 차지, 3위를 기록했다. ‘아이폰12’ 효과를 톡톡톡히 보고 있는 애플(17%)과 공동 3위였다.

지난달 중국 스마트폰 시장 브랜드별 점유율. 현지 업체 오포(21%)가 1위를 차지했다.꾸준히 1위를 지켜오던 화웨이는 17%의 점유율을 기록, 애플과 공동 3위로 추락했다.[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굳건히 1위 왕좌를 지켜오던 화웨이는 결국 3위까지 곤두박질치고 말았다. 지난해 12월 5주차부터 화웨이를 앞지르기 시작한 오포가 시장 1위를 차지했다. 21%의 점유율로 처음으로 화웨이를 제쳤다. 이어 비보가 18% 점유율로 2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하반기부터 화웨이는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지난해 3분기 화웨이의 출하량은 8300만대로, 전년동기(9770만대) 대비 감소했다. 2014년 이후 6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었다. 이후 4분기에는 상황이 더 악화됐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캐널리스에 따르면, 화웨이는 지난해 4분기 중국 시장에서 총 1880만대의 스마트폰을 출하했다. 이는 화웨이의 스마트폰 중저가 브랜드 ‘아너’를 포함한 출하 대수로, 2019년 4분기 3330만대와 비교해 44% 급감한 수치다. 점유율도 38%에서 22%로 16%포인트 줄었다. 반면, 애플은 화웨이 추락에 따른 수혜를 누리고 있다.

아이폰12를 공개하고 있는 팀 쿡 애플 CEO [애플 제공]

애플은 중국 출하량 상위 5위 스마트폰 브랜드 가운데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였다. 지난해 3440만대의 아이폰을 출하하며 전년 동기(3010만대) 대비 출하량이 14% 늘었다. 외산폰으로 유일하게 중국 시장 4위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특히 4분기 출시된 아이폰12 효과를 톡톡히 봤다. 애플의 지난해 4분기 중국 출하량은 1530만대로, 전년 동기(1270만대)와 비교해 출하량이 20% 급증했다.

2020년 한해 동안 중국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0% 기록한 애플은, 지난달 기준 시장 점유율 17%로 우뚝 성장했다. 화웨이와 동급을 기록했다.

한편 런정페이 화웨이 회장은 최근 불거지고 있는 스마트폰 사업 매각설과 관련 “매각은 영원히 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jakmeen@heraldcorp.com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