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中, 美 외교관 항문 면봉 검사?.. 美 "존엄성 지키겠다"

최서윤 기자 입력 2021. 02. 25. 21:42 수정 2021. 02. 25. 21:50

기사 도구 모음

중국 외교부는 25일 자국 주재 미국 외교관에 대해 코로나19 항문 검사를 요구했다는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제가 알기로는 중국은 결코 주중 미국 대사관 직원에게 항문 검진을 받으라고 요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온라인 매체 바이스는 전날 국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항문 면봉 채취 검사가 이뤄졌고 중국에 항의해 검진을 멈췄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중국 외교부는 25일 자국 주재 미국 외교관에 대해 코로나19 항문 검사를 요구했다는 보도 내용을 부인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제가 알기로는 중국은 결코 주중 미국 대사관 직원에게 항문 검진을 받으라고 요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온라인 매체 바이스는 전날 국무부 관계자를 인용해 항문 면봉 채취 검사가 이뤄졌고 중국에 항의해 검진을 멈췄다고 보도했다.

이는 오해에서 비롯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로 항문 면봉 채취를 통한 코로나19 검사는 중국 일부 도시에서 이뤄지고 있다. 지난달 중국 국영 방송에서도 한 호흡기질환 전문의가 출연해 "항문 채취 검사는 호흡기 검사보다 바이러스 흔적이 오래 남아 확진 누락을 피할 수 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한편 국무부 관계자는 로이터에 보낸 이메일에서 "미국 외교관과 그 가족들의 안전을 보장하고 존엄성을 지키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sab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