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화이자·모더나 더 못기다린다'..산마리노, 러시아제 백신 구입

전성훈 입력 2021. 02. 25. 21:49

기사 도구 모음

이탈리아 중부에 자리잡은 작은 독립국 산마리노가 이번 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서유럽권에선 이례적으로 미국 제약사 화이자나 모더나의 백신이 아닌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으로 접종 캠페인을 개시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산마리노는 애초 이탈리아가 유럽연합(EU) 백신 프로그램을 통해 확보한 화이자·모더나 백신 일부를 할당받아 사용할 계획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산마리노가 들여온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 2021.2.23. [AP=연합뉴스]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이탈리아 중부에 자리잡은 작은 독립국 산마리노가 이번 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백신 접종을 시작한다.

유럽 다른 국가에 비해 약 두 달가량 늦은 시점이다.

서유럽권에선 이례적으로 미국 제약사 화이자나 모더나의 백신이 아닌 러시아제 '스푸트니크 V' 백신으로 접종 캠페인을 개시할 예정이어서 눈길을 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산마리노는 23일(현지시간) 스푸트니크 V 백신을 공급받았다. 전체 인구 3만3천800여 명의 15%가량이 접종받을 수 있는 분량이라고 한다.

산마리노는 애초 이탈리아가 유럽연합(EU) 백신 프로그램을 통해 확보한 화이자·모더나 백신 일부를 할당받아 사용할 계획이었다.

EU 회원국이 아니어서 이탈리아 당국과의 별도 합의를 통해 우회적으로 EU 백신을 공급받기로 한 것이다.

산마리노는 오랜 협상 끝에 지난달 11일 이탈리아와 EU에서 공급받는 1천700도스(1회 접종 분량)당 1도스 비율로 백신을 받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이탈리아에서 주기로 한 백신은 공급이 차일피일 미뤄졌다.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생산 차질에 따른 공급량 감축이 가장 큰 원인이다.

결국 산마리노는 더는 기다리지 못하고 러시아산 백신을 들여오는 '플랜B'로 선회했다.

루카 베카리 외교장관은 지난주 언론 브리핑을 통해 러시아 백신을 구매했다는 사실을 공개하며 "대안을 선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산마리노 측은 현재까지 전 세계 30개국 7천만 명이 스푸트니크 V 백신을 접종했다는 점을 들어 안전성과 효능에 의심할 여지가 없다고 강조하고 있다.

산마리노는 보건·의료 관계자와 75세 이상 고령자에 대해 백신을 우선 접종할 예정이다.

이 나라는 면적 약 61㎢로 서울의 6분의 1 수준이다. 유럽에서 바티칸시국, 모나코에 이어 세번째로 작다.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기준으로 24일 현재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3천585명, 사망자 수는 73명으로 각각 집계됐다. 최근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20∼50명 수준이다.

lucho@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