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일보

"망가진 미국, 말로 고친다".. 트럼프 지우는 바이든 수사학

입력 2021. 02. 25. 22:00

기사 도구 모음

4년간의 퇴행적 선민의식과 미신, 차별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망가뜨린 미국을 다시 멀쩡하게 굴러가도록 정비하기 위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먼저 꺼내 든 도구는 바로 '언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말과 어조의 중요성을 강조한다"며 "분열적이고 혐오적인 언어에 물든 지난 정부 때 미국이 제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쇄신 꾀하는 바이든의 '명명 정치'
反이민·동성애 표현 대신 '통합'·'평등'
트럼프 시절 사라진 단어 부활하기도
2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워싱턴 백악관 스테이트 다이닝룸에서 연설하고 있다. 워싱턴=AP 연합뉴스

4년간의 퇴행적 선민의식과 미신, 차별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망가뜨린 미국을 다시 멀쩡하게 굴러가도록 정비하기 위해 조 바이든 대통령이 먼저 꺼내 든 도구는 바로 '언어'다.

24일(현지시간)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는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 뒤 한 달간 바꾸거나 새로 도입한 용어의 사례들을 모아 보도했다. 정부의 행정 문서와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이민·과학·성소수자를 부정했던 트럼프 정부 시절 단어가 사라지며 '수사적 쇄신'(rhetorical overhaul)이 진행되고 있다는 게 신문의 분석이다.

대표적인 게 '비시민(non-citizen)'이다. 지난달부터 미 이민법에서 '외국인(alien)'이 사라지고 대신 이 새 단어가 이주민·망명자를 명명하고 있다. 인종차별이라는 지적을 수용한 결과다. 백악관 홈페이지 문의 양식의 성 정체성 표시 항목에는 '제3의 성'을 뜻하는 성별 중립 호칭 'Mx'가 추가됐다. '기후변화(climate change)'는 워낙 자주 언급돼 이제 바이든 행정부 친환경 정책의 대명사처럼 인식된다.

트럼프 정부에서 사라진 것들이 부활하기도 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17년 취임하자마자 없애 히스패닉 차별 논란을 일으킨 백악관 스페인어 홈페이지가 되살아났고, 내무부 직원들은 금기시되던 '과학적 증거' 같은 표현을 다시 쓸 수 있게 됐다. 토지관리국 행정 문서 하단에는 "이 기관의 임무는 미국 공공 토지의 건강과 다양성, 생산성을 유지하는 것"이라는 상용구가 복원됐다. '평등'(equity)과 '여성 선택권 지지'(pro-choice)도 새 정부 들어 자주 등장하는 단어다.

백악관 홈페이지 문의 제출 양식에 성소수자를 지칭하는 인칭 대명사 'they/them'이 포함돼 있다. 백악관 홈페이지 캡처

바이든 정부의 미 사회 재편은 빠르고 광범하다. NYT는 "신구 정부의 용어 사용이 이렇게 극명한 대비를 보인 적은 없다"고 했다. '트럼프 시대의 언어: 추문과 비상 사태' 저자인 노마 멘도사덴튼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대 교수(인류학)는 "바이든 정부가 버락 오바마 정부 때보다 더 다양하고 관대한 가치들을 확산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런 용어 수정은 '말'이 가진 힘으로 사회에 메시지를 전달하는 일이라는 게 바이든 정부 관료들의 이구동성이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바이든 대통령은 말과 어조의 중요성을 강조한다"며 "분열적이고 혐오적인 언어에 물든 지난 정부 때 미국이 제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했다. 멜리사 슈워츠 내무부 대변인은 "정부가 선택한 언어는 곧 관련 정책을 추진한다는 의미"라며 "트럼프 정부 시절 듣지 못한 새 목소리를 듣기 위한 변화이기도 하다"고 했다.

이인서 인턴기자

ⓒ한국일보 www.hankookilbo.com (무단복제 및 전재,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