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뉴스1

문화재청, 해외서 되찾은 문화유산 기념우표 발행

윤슬빈 기자 입력 2021. 02. 26. 09:36

기사 도구 모음

문화재청은 정부기관 간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의 환수 문화재 기념우표(4종) 발행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기념우표로 발행하는 환수 문화재는 Δ경주 얼굴무늬 수막새(박일훈) Δ개성 경천사지 십층석탑(헐버트, 베델) Δ명성황후 옥보(조창수) Δ청자 모자원숭이모양 연적(전형필) 등 총 4종으로 환수 과정에서 개인 차원의 노력이 반영된 문화재들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 등 4종..이날부터 판매
경주 얼굴무늬 수막새(시계방향으로), 개성 경천사지 십층석탑, 명성황후 옥보, 청자 모자원숭이모양 연적 등 환수 문화재 기념우표. 문화재청 제공

(서울=뉴스1) 윤슬빈 기자 = 문화재청은 정부기관 간 협업을 강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의 환수 문화재 기념우표(4종) 발행을 지원했다고 26일 밝혔다.

국외에 있는 우리 문화재의 환수와 현지 활용 등을 담당하는 국외소재문화재재단에 따르면 현재 국외에 있는 문화재는 21개국에 약 19만3000여 점이며, 이중 환수한 문화재는 12개국 1만838점이다.

이번에 기념우표로 발행하는 환수 문화재는 Δ경주 얼굴무늬 수막새(박일훈) Δ개성 경천사지 십층석탑(헐버트, 베델) Δ명성황후 옥보(조창수) Δ청자 모자원숭이모양 연적(전형필) 등 총 4종으로 환수 과정에서 개인 차원의 노력이 반영된 문화재들이다.

환수 문화재 기념우표는 이날부터 우정사업본부에서 총 75만2000장이 발행해 우체국과 인터넷우체국에서 판매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환수 공로자를 기억하고 홍보하기 위해 환수 우표 제작 지원을 포함하여 홍보책자 제작, 감사패 증정 등 다각적인 공로자 예우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seulbin@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