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시스

"검찰, 세월호 모든 사안 즉시 재수사해야"..유족들 항고

류인선 입력 2021. 02. 26. 14:25

기사 도구 모음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이 참사 구조지연 및 수사외압 의혹 등을 무혐의 처분한 것과 관련, 세월호 단체가 재수사를 요구했다.

그러면서 특수단은 ▲고(故) 임경빈군 구조 지연 ▲세월호 초기 수사 및 감사 외압 의혹 ▲옛 기무사와 국정원의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 등을 무혐의 처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검찰에 항고
"모든 사안 즉각 재수사해야..특검 필요"
특수단, 세월호 의혹 일부 무혐의로 판단
[서울=뉴시스] 권지원 수습기자 =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등이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과 서울중앙지법 사이에서 검찰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 수사결과 규탄과 항고 및 새로운 수사 요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1.2.26. leakwon@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류인선 기자, 권지원 수습기자 = 세월호 참사 특별수사단(특수단)이 참사 구조지연 및 수사외압 의혹 등을 무혐의 처분한 것과 관련, 세월호 단체가 재수사를 요구했다.

4·16세월호참사 가족협의회, 4·16 연대,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세월호참사대응TF는 26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수단의 무혐의 처리에 항고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가족협의회 등은 "세월호참사의 희생을 불가피한 교통사고의 희생으로 모독하고, 우리 사회를 세월호참사 이전으로 되돌려버렸음을 분명하게 지적하고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은 무혐의 처분한 모든 사안들을 즉시 재수사해야한다"며 "재수사는 모든 사안과 혐의자들을 철저히 수사하는 성역없는 수사여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즉시 진상규명 특검을 구성해야 한다"며 "검찰이 부당한 수사를 하는 마당에 특검을 통해서라도 제대로 수사를 해야하는데 이조차 실현 불가능한 꿈같은 일이 돼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문재인 정부는 진상규명의 조력자가 아니라 책임자이자 조사대상"이라며 "국정원과 해군의 세월호 참사 관련 문서와 데이터들을 제한 없이 사참위에 제출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아울러 "우리는 문재인 정부가 임기 내에 세월호 참사의 성역 없는 진상규명을 제대로 끝내주기를 원한다"며 "다음 정부에 진상규명 책임을 떠넘기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고 절대로 있어서는 안 될 일"이라고 했다.

항고장은 지난 15일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한다.

특수단은 지난달 19일 약 1년2개월간 진행한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특수단은 17건의 세월호 참사 관련 의혹을 수사해 20명을 기소했다. 15건은 불기소 처분 및 처분 보류했다.

그러면서 특수단은 ▲고(故) 임경빈군 구조 지연 ▲세월호 초기 수사 및 감사 외압 의혹 ▲옛 기무사와 국정원의 세월호 유가족 사찰 의혹 등을 무혐의 처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