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국민연금공단 "오는 6월까지 연금보험료 부담 완화 조치 연장"

음상준 기자 입력 2021. 02. 26. 14:40

기사 도구 모음

국민연금공단(이사장 김용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3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 중인 '연금보험료 납부예외'와 '연체금 징수예외' 조치를 오는 6월까지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연금공단은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가입자에게 1월~3월분 보험료에 한해 부담 완화 조치를 적용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금보험료 납부예외' 및 '연체금 징수예외' 조치 계속 적용
14일 세종시 어진동 국민연금공단 세종지사에서 직원이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국민연금공단(이사장 김용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3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 중인 '연금보험료 납부예외'와 '연체금 징수예외' 조치를 오는 6월까지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연금공단은 지난 1월부터 코로나19로 인해 소득이 감소한 가입자에게 1월~3월분 보험료에 한해 부담 완화 조치를 적용 중이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됨에 따라 3개월 더 연장했다.

납부예외제도는 사업중단·휴직 등 소득이 없는 경우에 신청할 수 있으나, 코로나19로 인한 한시적인 조치로 소득이 감소한 경우에도 최대 5개월치(2021년 2~6월분) 납부예외를 신청할 수 있다.

연금보험료 징수예외 조치로 보험료를 미납한 경우에도 별도로 신청하지 않아도 연체금을 면제받을 수 있다. 적용 대상은 지난 2월분에서 6월분까지 연금보험료이며, 신청 기한은 해당월 다음 달 15일까지이다.

올해 이미 연금보험료 납부예외를 신청한 사람도 추가로 신청하면 6월분까지 납부예외 기간을 연장할 수 있다. 사업장 가입자는 소득이 감소하고 근로자가 동의한 경우 사용자 신청에 의해, 지역가입자는 소득이 감소한 가입자 본인이 신청하면 납부예외를 인정한다.

연금공단은 "소득이 감소해 보험료를 낮게 납부하고자 할 경우 납부예외 대신에 기준소득월액 변경을 통해 낮은 보험료를 납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사업장 가입자의 기준소득월액 변경은 실제 소득이 기준소득월액 대비 20% 이상 변경된 경우 가능하다.

sj@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