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현대차, 작년에 반도체 확보..유일하게 생산문제 無"-로이터통신

김정한 기자 입력 2021. 02. 26. 15:03

기사 도구 모음

로이터통신이 한국의 현대자동차 생산 공장이 여전히 가동되고 있어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 속에서 경쟁사들이 생산을 일시 중단한 것과 대조된다고 26일 보도했다.

현대차의 구매에 정통한 익명의 한 소식통은 "다른 자동차 업체들과 마찬가지로 현대도 원래는 지난해 연초 코로나19 때문에 지난해 연초 감산을 계획했다"며 "하지만 반도체 산업이 자동차 칩 생산을 줄이는 추세를 읽고 나중에 문제가 생길 것에 대비해 미리 구입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0년 4분기 수요 줄었을 때 미리 충분하게 구입"
현대차그룹. 2021.2.9/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로이터통신이 한국의 현대자동차 생산 공장이 여전히 가동되고 있어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 속에서 경쟁사들이 생산을 일시 중단한 것과 대조된다고 26일 보도했다.

통신은 복수의 소식통들을 인용해 지난해 현대차가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반도체 수요가 줄어들었을 때 경쟁사들과는 반대로 반도체를 충분하게 구매해 비축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현대차의 구매에 정통한 익명의 한 소식통은 "다른 자동차 업체들과 마찬가지로 현대도 원래는 지난해 연초 코로나19 때문에 지난해 연초 감산을 계획했다"며 "하지만 반도체 산업이 자동차 칩 생산을 줄이는 추세를 읽고 나중에 문제가 생길 것에 대비해 미리 구입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익명의 정통한 소식통은 "현대차는 지난해 여전히 2019년보다 더 적은 양의 칩을 구입했지만 4분기는 매입을 급격하게 늘렸다"고 말했다.

애널리스트들은 현대가 2019년 일본의 한국에 대한 반도체 원료 수출 중단과 지난해 초 중국 내 코로나19 확산됐을 때 부품 부족으로 중국 내 생산을 중단했던 경험에서 교훈을 얻어 반도체를 미리 확보했다고 분석했다.

로이터가 입수한 내부 문건에 따르면 현대차는 오는 3분기 부족현상이 완화될 것으로 보고 있으며, 기아차는 지난달부터 생산 차질을 막기 위해 공급망을 검토 중이다.

현대차가 반도체 외에도 보쉬, 콘티넨탈 등 글로벌 자동차 부품업체로부터 부족현상이 악화되기 전에 계속 매수함으로써 원가절감에도 성공했다는 분석까지 나오고 있다.

하지만 노조 관계자는 "사측이 이번 주 많은 칩을 확보했다고 말했지만 상황은 다소 어려워지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 대변인은 "안정적인 생산을 유지하기 위해 협력사와 협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는 현대차와 그 자매사인 기아차는 반도체 등 부품 확보 덕분에 생산에 차질이 빚어지고 있지 않은 거의 세계에서 유일한 기업이라고 전했다.

acenes@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