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한국경제TV

바이든, 첫 군사작전..시리아 내 친이란 민병대 보복 공습

장진아 입력 2021. 02. 26. 15:45 수정 2021. 02. 26. 17:04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경제TV 장진아 기자]

미국이 25일(현지시간) 시리아에서 이슬람 시아파 맹주 이란의 지원을 받는 민병대 시설에 대한 공습을 단행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로 미군이 오늘 저녁 시리아 동부에서 이란의 지원을 받는 민병대의 기반시설을 겨냥한 공습을 진행했다"고 밝혔다고 로이터·AP·AF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커비 대변인은 "이 공습은 최근 미국인과 동맹국 사람들에 대한 공격과 계속된 위협에 대한 대응"이라고 밝혔다.

그는 "동맹 파트너들과 협의 등 외교적 조치와 함께 비례적으로 군사 대응을 했다"며 "이번 작전은 분명한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과 동맹 인사들을 보호하기 위해 행동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공습이 시리아 동부와 이라크에서 전반적인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는다는 목표 아래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커버 대변인에 따르면 미군의 타격으로 카타이브 헤즈볼라(KH), 카타이브 사이드 알슈하다(KSS)를 포함한 친이란 민병대들의 여러 시설이 파괴됐다.

커버 대변인이 공습에 따른 사상자를 언급하지 않았지만 이슬람 시아파 전투원이 10명 넘게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런던에 본부를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 시리아인권관측소는 미군이 시리아 동부 도시 부카말과 가까운 이라크에서 군수물자를 싣고 오던 트럭 3대를 타격하면서 최소 17명이 숨졌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망자들은 모두 이란의 지원을 받는 것으로 알려진 '하시드 알사비' 민병대 소속이라고 전했다.

시리아에서 2011년 정부군과 반군의 내전이 발발한 뒤 이란은 바샤르 알아사드 대통령이 이끄는 시리아 정부를 군사적으로 지원해왔다.

이날 공습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올해 1월 출범한 뒤 첫 번째 군사작전이라고 AP 통신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의 적대 세력에 맞서 강력한 군사 카드를 꺼내 들 수 있음을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미 하원 외교위원회 공화당 간사인 마이클 매컬 의원은 이날 공습에 대해 "이란과 그 대리세력을 겨냥해 필요한 억지책"이라고 평가했다.

앞서 지난 15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에르빌에 있는 미군 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으로 민간인 1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8명과 미군 1명이 다쳤다.

이에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우리는 이라크 쿠르드 자치지역에서 벌어진 로켓포 공격에 격분했다"고 말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친이란 조직이 로켓포 공격의 배후라고 주장했다.

또 지난 22일에는 주이라크 미국대사관이 있는 이라크 바그다드 그린존(외교 공관과 이라크 정부청사가 있는 고도 경비구역)에 로켓이 떨어졌다.

지난해 1월 이란 군부의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이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미군 공습으로 사망한 뒤 이라크 내 미군 기지와 미국 관련 시설들은 잇단 무장 공격에 시달려왔다.

미국이 시리아 내 시아파 민병대를 공습했지만,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 복원을 모색하는 상황에서 보복 수위를 조절한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면서 이란이 미국 기지와 시설에 대한 공격이 핵 협상에서 지렛대로 작용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달한 것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는 분석했다.

다만 미국 안보 축을 중동에서 아시아로 옮기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애초 구상과는 거리가 있다는 게 WP의 지적이다.

이란 핵합의는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러시아, 중국이 2015년 이란과 체결한 것으로, 이란이 핵 프로그램을 동결·축소하는 대신 6개국은 이란에 대한 경제 제재를 해제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2018년 5월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전 행정부가 핵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하고 대이란 제재를 복원했고, 이란이 이듬해 핵합의 이행 범위를 단계적으로 축소하면서 이란 핵합의는 붕괴 위기에 처했다.

그러나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 22일 화상으로 열린 유엔 군축회의에서 이란이 NPT 핵안전조치협정(Safeguard Agreement) 등 핵합의를 엄격히 지키면 미국도 이에 복귀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Copyright 한국경제티브이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