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개인정보-인터넷서비스 맞바꾸는 시대, 블록체인으로 끝낸다

김소라 입력 2021. 02. 26. 16:15

기사 도구 모음

텔레그램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톤(TON)의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탄생한 커뮤니티 중심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프리톤(Free TON)이 온라인 환경에서 개인정보가 수시로 유출되는 작금의 프라이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중앙화된 기관이 데이터를 단독으로 저장하는 것이 아닌, 분산 네트워크 환경에서 참여자 모두가 동일한 데이터를 함께 저장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일부 기업 및 기관이 독식하는 고객의 개인정보 이슈를 해결하는 타개책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넷서 무료로 제공하는 내 개인정보..기업 배만 불려"
"분산 네트워크 블록체인, 기업 정보독점 악순환 끊을 것"

[파이낸셜뉴스] 텔레그램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톤(TON)의 핵심 기술을 바탕으로 탄생한 커뮤니티 중심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프리톤(Free TON)이 온라인 환경에서 개인정보가 수시로 유출되는 작금의 프라이버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블록체인 기술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중앙화된 기관이 데이터를 단독으로 저장하는 것이 아닌, 분산 네트워크 환경에서 참여자 모두가 동일한 데이터를 함께 저장하는 블록체인 기술이 일부 기업 및 기관이 독식하는 고객의 개인정보 이슈를 해결하는 타개책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텔레그램의 블록체인 프로젝트 톤(TON)에서 탄생한 프리톤은 온라인 환경에서 수시로 유출되고 특정 기업에 의해 독점적으로 수익화되는 개인정보가 블록체인을 통해 보호받을 수 있다고 제언했다.

26일 프리톤 초기멤버인 블라디미르 마시야코프(Vladimir Maslyakov)는 코인텔레그래프 기고를 통해 "블록체인은 분산 네트워크 환경을 통해 디지털 개인정보 보호와 신뢰를 둘러싼 문제를 독특한 방식으로 해결한다"며 "해당 기술은 고유의 메커니즘을 통해 네트워크 전체 이익에 반하는 특정 시도를 자행하는 일부 참여자를 억제함으로써 네트워크 고유의 룰이 유지될 수 있도록 한다"고 말했다.

그는 블록체인이 일반 기술 대기업은 시도하지 못하는 참여자에 의한 자발적 투표 시스템을 통해 새로운 서비스를 도입하고 기술을 개선하는 등의 건전한 성장을 촉진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참여자들이 네트워크를 개선하고 확장하기 위한 새로운 안건들을 계속해서 제시하고 참자들이 이에 대해 자유롭게 찬반투표를 진행함으로써 네트워크 자체 발전은 물론 참여자 개인에게 혜택이 돌아가는 생태계를 구성할 수 있다는 것이다.

사용자가 각종 온라인 서비스를 무료로 이용하기 위해 기업에게 자신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관행도 블록체인을 통해 개선될 수 있다는게 그의 설명이다. 일례로 사용자는 인터넷에서 운동화를 사기 위해 기업 약관에 동의, 자신의 이메일주소나 전화번호 등 세부 정보를 기업에 제공하고 있는데 해당 데이터들이 기업 내에서 어떻게 쓰이는지는 매우 불투명한 상황이다.

프리톤 초기멤버인 블라디미르 마시야코프는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사용자가 서비스 이용을 위해 자신의 개인정보를 기업에 제공하는 대신, 저렴한 수수료를 지불하는 방법을 선택할 수 있게 될 것이라 전망했다.

블라디미르 마시야코프는 이에 대해 "우리는 매일 크고 작은 기업들에게 우리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그 과정에서 우리의 사생활과 자유를 침해받고 있다"며 "현대인들이 자신의 데이터가 어떻게 활용되고 수익화되는지 제대로 알고 있다면 이 정보들을 자유롭게 주는 것에 대해 다시금 생각하게 될 것"이라 지적했다.

그는 블록체인에선 각 참여자들이 자신만의 추상적인 주소를 생성하기 때문에 개인정보 이슈에서 자유로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네트워크 주소는 네트워크 상의 모든 참여자가 볼 수 있는 퍼블릭키와 영구적으로 분리돼 있다. 또, 일반 인터넷 환경에서의 보안을 강화하기 위해 존재하는 가상사설망(VPN, Virtual Private Network)과 유사한 블록체인 상의 스마트컨트랙트(조건부자동계약체결) 기술을 통해서도 개인 데이터가 임의로 유출되는 것을 방지할 수 있다.

블라디미르 마시야코프 "향후 블록체인 기술이 계속해서 발전하고 블록체인 상의 거래 수수료가 충분히 저렴해진다면 소비자들은 그들의 개인 데이터를 공유할지 혹은 그 대신 적은 수수료를 낼지 선택할 수 있을 것"이라며 "디지털 영역에서 무료 서비스에 대한 접근의 댓가로 그동안 너무나 쉽게 판매돼 온 우리의 자유는 개인의 건강, 직업 등과 마찬가지로 반드시 보호해야 하는 내적 책임"이라 강조했다.

한편, 작년 애플은 자사 고객의 승인없이 관련 정보를 추적하는 앱과 웹사이트를 퇴출하겠다고 공언하며 프라이버시 강화 움직임을 본격화하고 있다. 반면 페이스북은 자사 플랫폼을 통한 타겟 마케팅에 전적으로 의지하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해 이에 반대한다는 기조를 유지, IT공룡들 사이에서도 고객 데이터 보호에 대한 의견은 아직까지 분분한 상황이다.

srk@fnnews.com 김소라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