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BNK금융그룹, 코로나19 피해 자영업자에 연체이자 감면

이용안 입력 2021. 02. 26. 16:33

기사 도구 모음

BNK금융그룹은 금융권 최초로 코로나19 피해 영세 자영업자를 대한 '연체이자 감면제도'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BNK금융그룹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상공인에 대한 경영안정 지원과 포용적 금융의 실천을 위해 이번 해당 제도를 추진한다고 전했다.

지원대상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대출을 거래중인 지역 영세 소상공인과 코로나19 피해 인정 업종 개인사업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BNK금융그룹 연체이자 감면제도. 사진=BNK금융그룹

[파이낸셜뉴스] BNK금융그룹은 금융권 최초로 코로나19 피해 영세 자영업자를 대한 ‘연체이자 감면제도’를 시행한다고 26일 밝혔다.

BNK금융그룹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상공인에 대한 경영안정 지원과 포용적 금융의 실천을 위해 이번 해당 제도를 추진한다고 전했다.

지원대상은 부산은행과 경남은행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대출을 거래중인 지역 영세 소상공인과 코로나19 피해 인정 업종 개인사업자다. 연체발생일로부터 3개월 내에 정상이자를 납부하면 연체이자 전액을 감면받는다.

지원기간은 25일부터 올해 연말까지로 가까운 영업점에서 신청할 수 있으며, 개인회생과 파산 등 법적절차가 진행 중인 고객은 제외된다.

king@fnnews.com 이용안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