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기재부, 3월 재정증권 8조 발행..주요 재정사업 집행 활용

이진혁 입력 2021. 02. 26. 16:47

기사 도구 모음

기획재정부는 3월 중 8조원의 재정증권을 다섯 차례에 걸쳐 발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재정증권 발행으로 마련한 재원은 주요 재정사업 집행 및 기존 재정증권 발행분 상환에 활용되며, 내달 말 재정증권 발행 잔액은 15조원이 될 전망이다.

기재부는 "면밀한 국고금 수입ㆍ지출 관리를 통해 불필요한 유휴자금은 최소화하고, 국고금 출납 과정에서 단기적 부족자금이 발생할 경우 재정증권 발행 등 일시차입을 통해 조달해 주요사업 집행을 적기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이낸셜뉴스]기획재정부는 3월 중 8조원의 재정증권을 다섯 차례에 걸쳐 발행할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발행 종목은 63일물이다.

재정증권은 세입·세출 간 시기적 불일치 등으로 일시적으로 발생한 국고 부족 자금을 충당하기 위해 금융시장에서 발행하는 유가증권이다.

이번 재정증권 발행은 통안증권 입찰기관(20개), 국고채 전문딜러(17개) 및 예비 국고채 전문딜러(4개), 국고금 운용기관(3개)을 대상으로 경쟁입찰 방식으로 진행된다.

재정증권 발행으로 마련한 재원은 주요 재정사업 집행 및 기존 재정증권 발행분 상환에 활용되며, 내달 말 재정증권 발행 잔액은 15조원이 될 전망이다.

기재부는 "면밀한 국고금 수입ㆍ지출 관리를 통해 불필요한 유휴자금은 최소화하고, 국고금 출납 과정에서 단기적 부족자금이 발생할 경우 재정증권 발행 등 일시차입을 통해 조달해 주요사업 집행을 적기에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beruf@fnnews.com 이진혁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