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백신접종 신경전..朴 "백문이 불여일견" 禹 "폐 끼칠까"(종합)

조민정 입력 2021. 02. 26. 16:56

기사 도구 모음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첫날인 26일 박영선, 우상호 경선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 방문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송파구 보건소를 방문, 백신 접종 상황을 지켜봤다.

접종 시작 시각에 맞춰 보건소를 방문한 박 후보의 행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해석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 "본선서 승리할 유일한 후보, 표 몰아달라"
禹 "반전 드라마로 野 단일화 압도할 것"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 경선 첫날인 26일 박영선, 우상호 경선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현장 방문을 놓고 신경전을 벌였다.

박 후보는 이날 오전 송파구 보건소를 방문, 백신 접종 상황을 지켜봤다.

그는 "'서울시 백신 접종 대장정'이 차질 없이 이뤄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예방접종이 차질 없이 계획대로 진행되어 2021년 올해가 코로나 극복의 원년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파 보건소 찾은 민주당 박영선 경선후보 (서울=연합뉴스) 서울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경선 후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관련 26일 오전 서울 송파구 보건소를 방문, 김인국 소장의 안내를 받으며 발열체크를 하고 있다. 2021.2.26 [국회사진기자단] jeong@yna.co.kr

반면 우 후보는 SNS를 통해 "세상을 놀라게 한 K방역에 이어 한 치의 오차도 없는 K접종의 새 신화를 써내려갈 것이라고 믿는다"며 "백신 접종 현장을 직접 찾아뵙고 격려와 응원을 드리고 싶었지만, 접종 첫날인 오늘 행여나 의료진들에게 폐를 끼치게 될까 봐 이렇게 마음만 전한다"고 밝혔다.

접종 시작 시각에 맞춰 보건소를 방문한 박 후보의 행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러자 박 후보는 "백문이 불여일견"이라며 현장의 중요성을 거론했다.

박 후보는 이날 '출마 선언 한 달' 기자간담회에서 "우 후보 생각도 틀리지 않은 것이지만 저처럼 상황을 보고 혹시라도 부족한 부분이 없는지 살피는 것도 굉장히 중요하다"라며 "설명을 듣는 것이 의료전달체계 시스템 마련 등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대책을 마련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권리당원 온라인 투표를 시작으로 경선 투표가 진행되면서 두 후보의 표심 잡기 경쟁은 열기를 더했다.

박 후보는 페이스북에 "우리 민주당은 김대중 노무현 문재인 3분의 훌륭한 대통령님을 만들어냈다. 모두 예리한 통찰력으로 대전환을 이루신 분들"이라며 "박영선의 '21분 서울'. 매일 혁신으로 미래를 선도하는 우리 민주당"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본선에서 승리할 수 있는 유일한 후보, 박영선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다.

각종 여론조사에서 우세를 보이는 박 후보는 간담회에서 "한 달간 함께 달려온 우 후보에게 고맙다고 얘기하고 싶다. 누나 동생 사이에 서로 의를 상하지 않기 위해 저도 노력했지만, 우 후보도 많이 노력했다고 생각한다"며 여유있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발언하는 우상호 후보 지난 25일 밤 여의도 KBS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후보 경선 토론회에서 우상호 후보가 발언하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우 후보는 KBS 라디오에서 "TV 토론을 거치면서 열흘 사이 굉장히 큰 반전이 일어난 것 같다"며 "선거를 오래 해본 경험으로는 500표 싸움"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후보가 되면 태풍급 바람 아닌가. 야권 단일화의 바람보다 우상호의 반전 드라마 바람이 훨씬 더 강할 것"이라며 "여기에 범민주진보 진영 지지층의 결집이 합쳐지면서 본선 경쟁력이 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