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동아일보

여의도 '더현대서울' 개장..첫 날부터 손님 발걸음 '북적'[청계천 옆 사진관]

신원건 기자 입력 2021. 02. 26. 17:11

기사 도구 모음

문을 열기도 전에 길게 줄을 늘어섰습니다.

정문, 옆문, 지하 등 출입구마다 줄이 길었습니다.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

26일 개장한 '더현대서울'을 둘러보았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을 열기도 전에 길게 줄을 늘어섰습니다. 정문, 옆문, 지하 등 출입구마다 줄이 길었습니다. 26일 오전10시반 문이 열리자 군부대 행군하듯 차근차근 입장합니다. 처음 열리는 신세계에 들어가듯 호기심 가득한 표정들입니다.

점심시간 즈음 되자 이번엔 ‘어두운’ 옷 차림의 여의도 직장인들이 대거 우르르 물결치듯 횡단보도를 건넙니다. 아침 일찍 줄 선 뒤 들어온 손님들이야 ‘백화점 마니아’라고 해도 이 분들은 아닌 듯 했습니다. 마치 “그동안 점심때마다 심심하고 지루했다”고 외치는 분위기.

서울 여의도 ‘더현대서울’. 현대백화점의 여의도점입니다. 10년 만에 서울에서 개장되는 백화점이자 규모도 최대급. 공교롭게도 이날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국내 접종 시작일이었죠. 이 곳엔 코로나로 위축됐던 시민들의 모습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뭐랄까요…. “코로나도 다 끝나가니 그간 밀어둔 축제를 본격적으로 벌이자”고 모두들 동의하는 것 같았습니다. 시중의 넘치는 현금 유동성 등을 고려하면 곧 대대적인 ‘보복적 소비’가 터질지도 모른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소비 활성화 분위기가 넓고 두텁게 퍼져 자영업자 등 코로나 시국에 큰 어려움을 겪은 분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라봅니다.

26일 개장한 ‘더현대서울’을 둘러보았습니다.

흔히 백화점에는 두가지가 없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시계와 유리창이지요. 시간이 흐른 것을 고객이 알게 되면 서둘러 쇼핑을 마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곳에 시계는 없지만, 유리창 금기는 깼습니다. 유리천장입니다. 5층 이상에선 자연채광의 효과를 확실하게 누릴 수 있습니다.

서울 백화점 중에서 가장 큰 규모로 영업 면적만 8만9100㎡(2만7000평)에 이르지만 매장 면적은 51%에 불과합니다. 매출을 포기하더라도 손님들의 쾌적함을 추구했다고 백화점측은 설명합니다. 나머지 49%는 실내 조경이나 휴식·전시 공간으로, 매장 공간 비중이 현대백화점 15개 점포의 평균(65%)보다 14%P 낮다고 합니다. 이동로 너비도 최대 8m 가량 유지해 유모차 8대가 동시에 지나갈 정도로 거리두기도 확보했습니다.

곳곳에 앉아 쉴 수 있는 공간이 넉넉하고 작은 폭포에 1천 평 규모의 ‘숲’도 있습니다. 5층 한 가운데에 공중 정원 ‘사운즈 포레스트’. 산책하는 주민들도 많이 들어와 쉴 듯 합니다. 공기도 꽤 쾌적했습니다. 이 곳은 여의도의 대표적인 ‘공원’이 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오프라인 매장들은 체험이나 휴식 공간 등 온라인 쇼핑에선 즐기기 힘든 것들을 제공하며 손님들을 모으고 있습니다. 스타필드나 롯데월드몰 등 신세계와 롯데도 이미 시작한 개념이기도 합니다.

신원건 기자 laputa@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