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합뉴스

미중 갈등 속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 신경전 치열(종합2보)

김윤구 입력 2021. 02. 26. 17:35

기사 도구 모음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초기부터 미국과 중국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 여부를 놓고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신장 관련 주장은 허위라면서 미국 등 서구 국가들이 이를 명분으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압박하는 것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이라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백악관 "논의 없다"→"최종 결정안해"..입장변화 해석
중국 외교부 "스포츠 정치화는 올림픽 헌장 정신 위배"
젠 사키 미 백악관 대변인 (워싱턴 AP=연합뉴스)

(워싱턴·베이징=연합뉴스) 이상헌 심재훈 김윤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출범 초기부터 미국과 중국 갈등이 이어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참가 여부를 놓고 치열한 신경전이 벌어지고 있다.

미국은 캐나다 등 서방 동맹국들과 함께 중국의 소수 민족 인권 탄압을 내세워 중국의 내년 2월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압박하는 반면 중국은 정상적인 개최를 위해 총력전을 펼치는 상황이다.

미국 백악관은 25일(현지시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대한 미국의 참가 여부가 최종 결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베이징 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질문에 "최종 결정이 내려진 것이 아니다"라며 "물론 우리는 미국 올림픽 위원회로부터 지침을 찾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이 언급은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을 보이콧 할 수도 있다는 것을 함의하는 것으로, 바이든 행정부가 그간 보이콧설에 대해 관련 논의가 진행되는 게 없다고 밝혀온 것과 비교해 일정 부분 입장 변화를 보인 것으로 해석된다.

로이터는 "사키는 그간 베이징 올림픽 보이콧에 대한 논의가 진행되고 있지 않다는 신호를 보내왔기에 이날 언급은 변화를 의미한다"고 전했다.

앞서 사키 대변인은 지난 3일 브리핑에서 베이징 올림픽 참가 문제에 대해 "현재로선 미국에서 계획 변화와 관련해 진행되는 논의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중국을 최대 위협으로 규정한 바이든 행정부가 올림픽을 고리로 중국 압박에 들어가는 새로운 국면이 전개될지 주목된다.

일부 국가와 인권옹호 단체들은 신장 위구르에서의 집단학살 의혹을 받는 중국으로부터 2022년 동계올림픽 개최권을 박탈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릭 스콧 등 미 공화당의 일부 상원의원들은 신장 위구르족 학살과 홍콩 탄압, 대만 위협 등을 이유로 동계올림픽 개최지를 재선정해야 한다며 베이징 동계올림픽 철회 결의안을 최근 제출했다.

차기 대선 후보군으로 꼽히는 니키 헤일리 미국 전 유엔대사도 미국이 베이징 올림픽을 보이콧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세계 위구르 회의, 국제 티베트 네트워크 등 180개 인권단체 연합 역시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요구했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준비 상황 점검하는 시진핑 (베이징 신화=연합뉴스)

이에 대해 중국 정부는 신장 관련 주장은 허위라면서 미국 등 서구 국가들이 이를 명분으로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을 압박하는 것은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이라고 강력히 반발하고 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미 백악관 대변인의 발언에 대해 "스포츠의 정치화는 올림픽 헌장의 정신을 위배하는 것이며 손해를 보는 것은 운동 선수들"이라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미국 올림픽위원회를 포함한 국제사회 각계가 올림픽 개최지 변경에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중국이 국제사회와 함께 2022 베이징 올림픽을 기필코 탁월한 올림픽으로 만들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는 미국의 핵심 동맹인 캐나다가 신장 인권 탄압 문제를 베이징 동계올림픽 보이콧과 연결하자 "캐나다 정치인들이 스포츠의 정치화로 올림픽 헌장의 정신을 위배했다고 비판한 바 있다.

앞서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도 지난 25일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을 겨냥해 "일부 서구 국가가 신장의 인권을 구실로 중국 내정에 간섭하고 중국의 발전을 파괴하려고 한다"면서 "자신이 저지른 원주민 학살 역사나 마음속에 깊이 새겨라"고 지적했다.

그는 "미국은 정치적 필요로 대중국 정책에 있어 왜곡 및 오판하고 중국을 압박해왔다"면서 "미국은 제로섬 사고방식을 버리고 이성적으로 중국과 중미 관계를 바라보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중국은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이 지난달 베이징 동계올림픽 준비 현장을 직접 참관했으며 지난 23일 한정(韓正) 부총리 주재로 올림픽 사업 지도소조 전원회의를 열어 개최에 전혀 문제가 없음을 대내외에 과시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