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 한화에어로 사내이사 오른다

김영권 입력 2021. 02. 26. 17:41

기사 도구 모음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사진)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내이사를 겸직한다.

김 사장은 향후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신성장동력으로 추진중인 항공우주, 미래 모빌리티 등에 힘을 실어주게 될 전망이다.

재계 관계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공우주 등 김승연 회장이 미래 먹거리로 점찍어둔 핵심 사업을 담당하는 주요 계열사"라면서 "사내이사 등재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관련 사업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동관 한화솔루션 대표이사 사장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사진)이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사내이사를 겸직한다. 오너일가로서의 책임경영과 함께 미래 먹거리로 점찍어든 항공우주 미래 모빌리티 사업을 강화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26일 이사회를 열고 김동관 사장에 대한 사내이사 추천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다음달 29일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주총회에서 추천안이 가결되면 사내이사로 임명된다.

김 사장은 향후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신성장동력으로 추진중인 항공우주, 미래 모빌리티 등에 힘을 실어주게 될 전망이다. 이와 관련 김 사장은 최근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인수한 민간 인공위성 기업 쎄트렉아이 등기임원에 선임되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항공우주 등 김승연 회장이 미래 먹거리로 점찍어둔 핵심 사업을 담당하는 주요 계열사"라면서 "사내이사 등재를 통해 책임경영을 강화하고 관련 사업에 힘을 실어주기 위한 차원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이날 김현진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와 이선희 성균관대 법학전문 대학원 교수 등 여성 사외이사 2명도 신규 추천했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가 여성 사외이사를 선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kim091@fnnews.com 김영권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