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파이낸셜뉴스

韓, '폴란드 신공항' 동유럽 최대 복합운송 허브로 키운다

안태호 입력 2021. 02. 26. 18:00

기사 도구 모음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앞으로 3년간 폴란드 신공항 계획과정에 사업 노하우를 전파하게 된다.

향후 3년간 신공항 사업의 전략적 자문사로서 사업계획단계부터 공항 건설과 운영 전반에 이르기까지 발주기관 자문 수행한다.

아울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발주처인 폴란드 신공항와 협의해, 올해 폴란드 정부가 별도 발주예정인 종합사업계획(약 2년 소요)에 대한 자문, 교육 컨설팅 등 과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천국제공항공사, 3년간 사업 노하우 전파
[파이낸셜뉴스]
폴란드 신공항 구상 예시안. 폴란드 CPK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앞으로 3년간 폴란드 신공항 계획과정에 사업 노하우를 전파하게 된다. 향후 공항 건설과 운영뿐 아니라 지분투자까지 참여하는 전략적 파트너 선정 과정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는 26일 폴란드 인프라부 공항특명전권대표 마르친 호라와와 국토교통부 변창흠 장관이 이같은 내용의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참석자를 최소화하고 방역수칙을 준수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는 인천국제공항공사가 지난해 11월 폴란드 신공항(CPK)으로부터 수주한 전략적 자문 용역의 계약서 서명식도 함께 치러졌다. 향후 3년간 신공항 사업의 전략적 자문사로서 사업계획단계부터 공항 건설과 운영 전반에 이르기까지 발주기관 자문 수행한다. 계약금액은 56억원이다.

아울러 인천국제공항공사는 발주처인 폴란드 신공항와 협의해, 올해 폴란드 정부가 별도 발주예정인 종합사업계획(약 2년 소요)에 대한 자문, 교육 컨설팅 등 과업에 본격적으로 착수한다.

폴란드 정부는 기존의 관문공항인 바르샤바 쇼팽 공항의 시설포화 문제를 해결하고 급증하는 항공여객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7년 개항을 목표로 신공항 건설을 추진해 오고 있다.

연간 여객수용능력 4500만명 규모의 신공항뿐만 아니라 접근철도와 배후도시 개발 등 동유럽 최대 규모의 복합운송 허브를 건설해 연간 여객 1억명이 이용하는 세계 10대 공항으로 도약할 계획을 세우고 있다.

이번 양해각서 협력 범위에는 양국 정부가 폴란드 신공항 개발사업 계획을 구체화하는 데 필요한 공항 분야의 정책적 협력은 물론 공항과 도심을 연결하는 공항철도 등 접근교통시설과 공항 주변 배후도시 조성 등 도시개발 분야도 포함되어 있다.

특히 이번 양해각서는 국토교통부가 폴란드 정부와 체결한 교통 인프라 분야 최초의 양해각서다. 공항·항공·도시개발·철도 등 양국 관심 부문에 대한 정책·정보·경험 및 기술자료 교환, 전문가·기업인의 교환방문, 공동 국제행사 및 세미나 참석 등 다양한 분야에서 협력 활동을 활성화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변창흠 장관은 "1989년 양국 간 외교 관계를 수립한 후 지속적인 협력관계를 유지해온 폴란드와 전략적 협력을 강화하고, 호혜의 협력관계를 증진시킬 수 있는 계기"라며 "공항을 비롯한 도로, 철도 및 도시개발 등 공공 인프라 전반에 대한 실질적인 협력이 이뤄지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