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세계일보

바이든 첫 군사 행동.. 美, 시리아 공습

유태영 입력 2021. 02. 26. 19:46

기사 도구 모음

미국이 25일(현지시간) 이란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민병대 시설에 보복 공습을 단행했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미군은 오늘 저녁 이란과 연계된 무장단체가 사용하는 시리아 동부 기반시설을 공습했다"며 "이 공격은 이라크에 있는 미군과 동맹군 인력에 대한 최근의 공격과 지속적인 위협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라크 미군기지 피습 열흘 만에
親이란 민병대 시설 보복성 공격
이란과 핵합의 기 싸움 중 단행
北에도 도발 땐 '대응' 경고 효과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25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로 미군이 오늘 저녁 시리아 동부에서 이란의 지원을 받는 민병대의 기반시설을 겨냥한 공습을 벌였다"고 밝혔다. 사진은 커비 대변인이 지난 17일 워싱턴 국방부에서 언론 브리핑을 하는 모습. 워싱턴=AP연합뉴스
미국이 25일(현지시간) 이란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민병대 시설에 보복 공습을 단행했다. 지난달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후 미국의 첫 군사작전이다.

존 커비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미군은 오늘 저녁 이란과 연계된 무장단체가 사용하는 시리아 동부 기반시설을 공습했다”며 “이 공격은 이라크에 있는 미군과 동맹군 인력에 대한 최근의 공격과 지속적인 위협에 대응하는 차원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미군이 공습한 시설은 카타이브 헤즈볼라와 카타이브 세이이드 알슈하다 등이 사용하던 곳이라고 그는 덧붙였다.

이번 작전은 지난 15일 이라크 북부 쿠르드 자치지역 에르빌에 있는 미군 기지를 겨냥한 로켓포 공격으로 민간인 1명이 사망하고 민간인 8명과 미군 1명이 다친 지 10일 만에 이뤄졌다. 당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우리는 격분했다”며 쿠르드 자치정부에 진상 파악과 책임자 규명을 요구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우리 시간표에 맞게 계산된 방식으로, 보이는 수단과 보이지 않는 수단을 섞어 활용해서 대응할 것”이라며 보복을 예고한 바 있다.

이날 공습은 미·이란 양측이 이란 핵합의 복원 문제를 놓고 “핵합의 의무를 먼저 준수하라”(미국), “제재 해제가 우선이다”(이란)라며 기 싸움을 벌이는 가운데 나왔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공습이 ‘이란이 미국의 이익을 침해하는 방식으로 협상 지렛대를 키우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경고음을 보낸 것이라고 풀이했다.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염두에 두고 도발 카드를 꺼낼 수 있는 북한에도 일종의 신호로 작용할 수 있는 대목이다.

미국은 다만 긴장이 고조될 위험성을 낮추기 위해 제한된 범위로 공습했다고 로이터통신은 분석했다. 커비 대변인은 “시리아 동부와 이라크에서 전반적 상황을 악화시키지 않는다는 목표 아래 신중한 방식으로 움직였다”고 설명했다. 한 미군 관리는 WP에 “시리아 동부 국경지대의 건물군이 한 차례 타격을 받아 소수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