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보이는 대로 물어 죽여"..사냥개 공포에 빠진 마을

입력 2021. 02. 26. 20:2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앵커멘트 】 한 시골마을이 사냥개 때문에 공포에 휩싸였습니다. 목줄이 풀린 사냥개가 애써 키운 개와 닭 수십 마리를 물어 죽인 건데요. 상황이 이런데도, 손 쓸 방법이 없어 주민들의 불안감은 극에 달하고 있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남 밀양의 한 주택 마당에 사냥개 3마리가 나타나더니, 애완견을 뒤쫓습니다.

붙잡힌 애완견은 사냥개들에게 온몸을 물려 일어나지 못합니다.

앞서 이 집에서 4년을 키웠던 또 다른 애완견도 사냥개들에게 물려 죽었습니다.

▶ 인터뷰 : 애완견 주인 - "아침에 퉁순이(반려견)가 안 보여서 찾아보니까 저기 죽어 있더라고요. 눈물을 머금고 묻어 줬어요."

닭 농장을 운영하는 이웃도, 하루아침에 애써 키운 동물들을 모두 잃어버렸습니다.

▶ 인터뷰 : 닭 농장 주인 - "큰 개 세 마리가 나타나서 묶어 둔 저희 개를 물고 닭장으로 들어가서 60마리 정도 물어 죽였어요. 오리도 8마리 물어 죽이고…"

마을에 인접한 농막에서 키우는 사냥개.

견주는 쇠 울타리를 쳐 단속을 했다지만, 사냥개들은 어떻게든 농막을 탈출했습니다.

주민들이 신고해도, 목줄 미착용에 따른 과태료 처분 외에는 어떤 처벌도 할 수 없습니다.

▶ 인터뷰 : 경남 밀양시 관계자 - "단순 안전조치 미준수, 저희가 할 수 있는 건 그거밖에 없더라고요."

주민들은 자신도 물릴 수 있다는 두려움으로, 불안한 하루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진은석 기자 영상편집: 김혜영

#MBN #사냥개활개쳐 #온동네동물물어죽여 #과태료처분만가능 #김주하앵커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