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5인 이상 모임 금지·술집 밤 10시까지 영업 2주 연장

배준용 기자 입력 2021. 02. 27. 03:0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내 신규 코로나 확진자 406명

정부가 오는 28일까지 적용 예정됐던 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의 사회적 거리 두기를 내달 14일까지 2주 더 연장했다. 전국에서 직계가족을 제외한 5인 이상 사적 모임을 금지하는 조치도 같은 기간 연장된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26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 같은 거리 두기 연장 조치를 발표하고 “아직 하루 300∼400명대 확진자가 계속 발생해 결코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방역 수칙을 위반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즉각 집합금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거리 두기 연장에 따라, 수도권에서 식당·카페 등의 매장을 이용할 수 있는 시간도 오후 10시까지로 유지된다. 또 유흥주점·단란주점·감성주점 등 전국 유흥시설도 현재와 같이 오후 10시까지만 영업이 가능하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신규 확진자 수는 406명, 국내 지역 발생은 382명이다. 최근 1주일간 하루 평균 국내 지역 발생 확진자 수는 374명으로 2.5단계 상향 기준(400명 이상)보다는 낮다. 중대본은 “설 연휴와 거리 두기 단계 조정으로 재확산 우려가 있었으나 그런 추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 전체 환자의 약 75%가 발생하는 수도권의 경우 200명대 후반의 많은 환자가 발생하고 있어 위험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이날 전국 곳곳에서는 신규 집단감염이 잇따랐다. 경기 여주 제조업 관련 18명, 경기 화성 플라스틱 공장 관련 25명, 충남 아산 건설업체 9명, 충북 보은군 주물공장 관련 8명, 전북 전주 피트니스 관련 14명, 전남 목포 가족 모임 관련 9명 등이 확인됐다. 방역 당국은 “거리 두기 단계를 하향할 경우 다시 유행이 커질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방역 당국은 다음 주쯤 거리 두기 체계 개편 방안의 초안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날 중대본은 “사회적 거리 두기 장기화에 따른 부작용이 사회 곳곳에서 제기되고 있다”며 “다양한 의견을 경청하기 위해 다음 주 초안을 공개하고 이에 관한 의견을 더 수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