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文대통령 "저는 언제 맞나요?" 정은경 "순서가 늦게 오시기를.."

안준용 기자 입력 2021. 02. 27. 03:02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靑 "정 청장, 국민 불안한 상황이 오지 않기를 바라는 뜻에서 말해"
문재인 대통령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참관을 위해 서울 마포구보건소를 방문해 백신 접종을 받는 김윤태 푸르메 넥슨어린이 재활병원 의사를 지켜보고 있다.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6일 서울 마포구 보건소를 방문해 코로나 백신 예방 접종 현장을 직접 참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1호 접종자를 기다리면서 정은병 질병관리청장을 향해 “대통령한테는 언제 기회를 줍니까”라고 웃으며 말했다. 최근 야당은 백신 안전성에 대한 국민 불안 문제를 제기하며 ‘대통령 1호 접종’을 요구했다. 이런 상황을 의식한 듯한 발언이라는 해석이 나왔다. 대통령 발언에 현장에선 웃음이 터졌고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청장님, 대답 잘하셔야 된다”고 했다. 정 청장은 웃으며 “순서가 늦게 오시기를…”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정 청장 답변과 관련, “문 대통령은 국민들이 접종을 불안해하면 먼저 백신을 맞겠다는 입장이었다”며 “정 청장의 언급은 ‘국민이 불안해하는 상황이 오지 않기를 바란다'는 뜻”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접종 시기는 정해지지 않았고, 상황을 지켜보다 시스템에 따라 적절한 시기에 접종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마포구 보건소 첫 접종자는 김윤태 푸르메넥슨어린이재활병원 원장이었다. 문 대통령이 김 원장에게 “역사적인 1호 접종인데 좀 지켜봐도 되겠느냐”고 묻자, 김 원장은 “영광”이라고 답했다. 김 원장이 간호사에게 “아프지 않게 놔달라”고 하자, 문 대통령은 “아니, 의사 선생님인데…”라고 농담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백신을 맞은 김 원장과 이정선 작업치료사에게 “당분간은 먼저 접종하신 분들이 이상이 없는지 등이 국민들로부터 관심사가 될 것 같다”면서 “백신이 아주 안전하다는 것을, 국민이 전혀 불안해할 필요 없이 빨리 많이 맞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려주면 좋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보건소 방문 뒤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국민들께 일상 회복이 멀지 않았다는 희망을 전해드린다. 접종 과정이 모든 국민께 신뢰를 주기에 충분했고, 사후 관리도 안심이 된다”면서 “회복하고 도약하는 봄이 다가왔다”고 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부터 강조한 ‘일상으로의 회복’을 위한 역사적인 첫걸음”이라고 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